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3 11:57 (월)

본문영역

‘태양의 도시 서울’, 친환경신재생에너지 태양전지 외벽‧창호 등에 '건물일체형 태양광' 시범 보급
상태바
‘태양의 도시 서울’, 친환경신재생에너지 태양전지 외벽‧창호 등에 '건물일체형 태양광' 시범 보급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3.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양전지를 건물 외장재로 사용하는 차세대 태양전지…올해 10억 투입, 향후 보급 확대
-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생산, 도시미관 개선 효과, 관련 산업 성장 마중물 역할 기대
- ▴신기술형 ▴디자인형 ▴일반형… 설치비 최대 80% 지원, 2.26.~3.20. 참여자 모집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외벽, 창호, 지붕, 커튼월 등 기존에 태양광 설치가 어려웠던 건물 외부 곳곳을 활용하는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System)’ 보급에 나선다.

서울시는 총 10억 원을 투입하여 민간 건물에 ‘건물일체형 태양광’ 설치 시 보조금을 최대 80%까지 지원하는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시범사업에서 신기술형, 디자인형, 일반형 등 모집분야를 다양화해 태양광 분야 신기술 개발을 유도하고, 건축 디자인 개선 방안 등을 연구‧분석, ‘건물일체형 태양광’을 서울시 주요 태양광 사업의 하나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기존 태양광은 건물 옥상‧대지 위에 별도의 구조물을 세운 후 태양전지를 설치하거나 건물에 단순 부착하는 방식이어서 한정된 공간에만 설치할 수 있었다. 

또 태양광 기술과 건축 기술이 융‧복합돼야 하는 첨단 산업으로 독일, 미국 같은 태양전지 선진국에서도 이제 상용화되기 시작한 초기 단계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시범사업 참여자를 2.26.(수)~3.20.(금) 모집한다. 지원대상은 서울 소재 민간 건축물 소유자 또는 소유예정자다. 참여업체 참가자격은 서울시 소재 종합건설면허 보유 또는 설치 위치 및 형태와 관련된 전문건설면허 보유 업체로서 전기공사업 면허를 보유한 업체다. 태양전지 모듈 제조 시설 보유 업체도 시공 요건을 갖춘 업체와 공동으로 참여 가능하다. 적격성을 갖춘 참여업체와 함께 제안서를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시는 서울형 건물일체형 태양광 보급 활성화를 위해 건축 전문가와 태양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호성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은 미세먼지나 탄소배출 걱정이 없는 친환경에너지로 전기요금 절감 등 경제적 효과뿐만 아니라 도시 미관까지 살릴 수 있는 발전 시스템”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차세대 태양전지인 ‘건물일체형 태양광’ 국내 산업 발전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형태 (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