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1 23:10 (목)

본문영역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인천 한·중·일 우정 다진다...인천시, 시안시, 도쿄도 도시마구
상태바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인천 한·중·일 우정 다진다...인천시, 시안시, 도쿄도 도시마구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04.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2019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이 '동아시아의 문화교류와 평화'라는 주제로 4월 26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한·중·일 3국은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2012년)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3국의 도시 각 1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하고 문화교류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상대방의 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2019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도시는 한국 인천시, 중국 시안시, 일본 도쿄도 도시마구이다.

이번 개막식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김정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 다카노 유키오 도쿄도 토시마구 구청장, 왕위 중국 시안시 인민정부 부비서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 등 한·중·일 주요 관련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막식에서는 한·중·일 3국의 화합과 평화, 미래를 기원하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춤과 아크로바틱 등을 활용한 뮤지컬 공연 '붕우유신'을 비롯해 탈북청소년합창단과 인천시 소재 청소년 합창단의 연합공연, 한·중·일 3국의 현악 합동 공연, 인천시립무용단의 삼오고무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가수 심수봉 씨(인천 인화여고 졸업)는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동아시아 평화와 우정을 노래하며 마지막을 장식한다.
이번 개막행사의 일환으로 4월 27일 오후 2시에는 인천 하버파크 호텔에서 '동아시아문화도시 활성화 방안'과 '동아시아 생활문화 교류 및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 2019 인천 심포지엄'이 열린다.

심포지엄에서는 한·중·일 3국의 전문가와 지자체 담당자 등이 현황을 비교하고 앞으로의 과제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8월에는 인천에서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와 관광장관회의가 처음으로 연계해 개최된다.

이를 통해 3국 시민 간의 교류뿐만이 아니라 한·중·일 3국의 문화 및 관광 정책 담당자들에게도 인천시의 문화와 역사를 소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3국이 도시 간 문화교류를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을 확대,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