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9 05:53 (화)

본문영역

전남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홍보 효과 기대하며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에 인센티브 작품당 최대 5천만 원 지원
상태바
전남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홍보 효과 기대하며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에 인센티브 작품당 최대 5천만 원 지원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3.0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는 도내 자연경관, 관광지, 문화·역사 등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드라마에 대해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남도내에서 5일 이상 촬영한 작품에 최대 5천만 원, 2일에서 4일간 촬영한 경우는 최대 1천 5백만 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율은 심사를 통해 도내 소비액의 40% 또는 50%로 결정되며, 도내소비액으로 인정된 항목은 숙박비, 식비, 차량임차료, 유류비 등이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영화 ‘백두산’, ‘뜨거운 피’, ‘서복’,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등 4개 작품에 총 1억 3천 8백만 원을 지원했다.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에 담긴 영상들로 인해 전국적인 관광 홍보 효과가 발생되고, 촬영팀의 숙박, 음식점 등에서 소비가 인센티브 지원액을 능가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원이 필요한 제작사는 최소 촬영 2주 전까지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에 신청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 또는 전남영상위원회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정명섭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지역홍보와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한 사업이다”며 “지역 영상업체, 세트설치, 보조인력, 출연자 등 지역 인프라를 최대한 이용한 작품에 더 많은 평가 점수를 줘 지역 발전에 기여할수 있는 사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지원 방향을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 작품 촬영 유치를 위해 해마다 50여 명의 PD, 작가 등을 초대해 전남의 숨은 명소, 관광지 등을 살펴보는 ‘영상산업 관계자 초청 홍보여행’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nbsp;▲영화 '백두산'&nbsp;포스터(출처/ CJ엔터테인먼트)&nbsp;<br>
▲전라남도에서 촬영했던 영화 '백두산' 포스터(출처/ CJ엔터테인먼트)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