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6-03 12:14 (수)

본문영역

전남문화관광재단,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예술 소통으로 문화격차 해소’
상태바
전남문화관광재단,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예술 소통으로 문화격차 해소’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3.1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할머니가 들려주는 인생이야기 ‘메모리 인 풍동(마을)’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하는 모습.(출처/전남문화관광재단)

전남문화관광재단은 문화예술 취약계층의 교육 기회 확대와 생활복지 향상을 목표로 42개 문화예술교육 단체에 12억 4천만 원을 지원해 도내 전역에 다양한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 4일에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2020 전남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올해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을 운영할 42개 교육 단체를 선정했다. 올해는 고령화 및 농산어촌 등 전남의 특성을 적극 반영한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선정해 도내 고령층과 읍·면 지역의 문화향유 기회가 한층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토토와 떠나는 말랑말랑 예술여행(담양)」,「나비마을 마음씨 놀이터(함평)」등 5개 예술단체를 선정하였으며, 이들 프로그램은 유아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방문 교육이 추진된다.

▲
▲2019년 유아 문화예술교육사업 토토와 떠나는 말랑말랑 예술여행 프로그램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체험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출처/전남문화관광재단)

또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은 할머니, 할아버지가 직접 라디오 DJ가 되어보는 ‘할머니가 들려주는 인생 이야기(나주)' 등 12개 교육프로그램이 있다.
이들 교육프로그램은 고령층과 젊은 세대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고, 세대 간 격차를 좁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도내 전문 인력의 일자리 창출사업도 지원한다. 도내 국·공립, 사립 박물관 미술관 등 6개 기관에 39세 이하(자격취득 3년 이하) 청년 문화예술 교육사를 파견하여  문화예술 현장에서 실무(인턴십)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청년일자리 창출은 물론 해당 문화예술시설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문화관광재단 주순선 대표이사는“ 이번에 선정된 교육프로그램의 운영시기는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다소 늦춰질 수 있지만, 이 기간 동안 철저한 준비를 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2020년 전남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의 교육 참여를 원하는 도민은 전남문화관광재단 홈페이지에서 운영 정보와 참여 방법을 확인 할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