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7 12:58 (화)

본문영역

플랫폼창동61, 뮤지션들의 창작활동 지원하여 다양한 음악 콘텐츠 창작허브로 도약
상태바
플랫폼창동61, 뮤지션들의 창작활동 지원하여 다양한 음악 콘텐츠 창작허브로 도약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3.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플랫폼창동61」31팀의 2020년 입주·협력뮤지션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월 6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된 이번 모집에는 총 211팀이 응모했으며, 입주 뮤지션 6팀, 협력 뮤지션 25팀 등 최종 31팀이 선정되었다. 심사위원으로는 이동연 플랫폼창동61 예술감독, 신대철 플랫폼창동61 뮤직디렉터, 서정민 한겨레 대중음악 기자, 대중음악평론가인 김윤하와 김학선이 참여했다.

선정된 6팀의 입주뮤지션은 창동 사운드 스튜디오에 입주하여 1년동안 스튜디오 공간·공연장·녹음실·합주실 등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입주 뮤지션들은 플랫폼창동61과 공동 기획공연 및 음악 클래스, 공연기획 클래스, 작곡 클래스 등 지역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총 6팀의 입주 뮤지션은 ‘동양표준음향사’, ‘더 텔-테일 하트’, ‘오열’, ‘추다혜’, ‘로다운30’, ‘메써드’이다. 

협력 뮤지션은 경력과 신입으로 나누어 선정하였다. 경력 13팀으로는 ‘브로큰발렌타인’, ‘어떤고전김현보’, ‘the 튠’, ‘로파이베이비’, ‘유성이앤이’, ‘이상의날개’, ‘일렉트릭뮤즈’, ‘에이퍼즈’, ‘쟈니스파크’, ‘에이치얼랏’, ‘취미’, ‘팎’, ‘히피는집시였다’ 가 선정되었다. 신입 12팀은 ‘신노이’, ‘피트정퀼텟’, ‘쓰다선’, ‘악단광칠’, ‘COSMOS’, ‘남유선&The Keys’, ‘다브다’, ‘동양고주파’, ‘버둥’, ‘스테레오버블’, ‘코토바’, ‘HEY STRING’이 선정되었다.

협력 뮤지션 25팀은 레드박스 공연장에서 ‘뮤직 큐레이션 콘서트’ 등 다양한 컬러의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플랫폼창동61 정기공연 출연 기회도 주어지며,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플랫폼창동61의 이동연 예술감독은 “록, 일렉트로닉, 전통음악, 클래식, 메탈,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함께하는 공간인 만큼 올해 플랫폼창동61 레드박스에서는 다채로운 공연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창작활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플랫폼창동61은 뮤지션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여 다양한 음악 콘텐츠를 만들고 있으며, 입주·협력뮤지션들은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과 같은 해외 유수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등 창동의 고유한 음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뮤직디렉터로, 대한민국 1세대 모델 노선미가 패션디렉터로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이동연 교수가 예술감독이다. 

김선순 지역발전본부장은 “지난 4년간 플랫폼창동61을 통해 쌓아온 다양한 음악적 노하우를 바탕으로, 뮤지션들의 창작활동에 실질적 지원이 되도록 운영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특별시는 청년예술가들의 안정적인 창작활동 및 기반형성과 시민들의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기대하며 오는 3월 16일(월)~17일(화)까지 <사각사각플레이스> 입주 예술가들의 응모를 받고있다.

현재 입주해있는 청년예술가들은 작품창작, 인터넷방송, 강의, 공연, 일일체험프로그램, 외국인 대상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예술창작 활동 및 청년예술가들과 협업 가능한 개인 또는 단체, 컨테이너 1동에서 월 1회 이상 반드시 시민대상 문화·예술 체험 및 소통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는 개인 또는 단체 등이 포함된다.

문화·예술 분야 중 음악, 미술, 무용, 연극, 영화, 출판, 만화 및 장애인예술 등에 종사하는 만 19세~39세에 해당하는 청년예술가를 모집한다.

▲2019년도 입주·협력뮤지션 활동 플랫폼창동61 기획공연
<대학생 밴드페스티벌>에 축하무대 ‘루아멜’ (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