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5 13:10 (일)

본문영역

글로벌 핀테크 허브로 '서울핀테크랩' 미국‧싱가포르 등 11개국 진출… 투자유치 300억, 최대 2년 간 입주공간 및 대기업‧금융사 네트워킹 종합지원
상태바
글로벌 핀테크 허브로 '서울핀테크랩' 미국‧싱가포르 등 11개국 진출… 투자유치 300억, 최대 2년 간 입주공간 및 대기업‧금융사 네트워킹 종합지원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3.1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의도에 개관한 국내 최대 핀테크 전문공간 서울핀테크랩 교육(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서울핀테크랩’에 입주한 기업들이 7개월 만에 글로벌 시장 진출, 신규고용 창출, 국내외 투자유치 등 연이어 성과를 내며 성장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핀테크랩’은 서울시가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개관('19.7.)한 국내 최대 핀테크 전문공간이다. 최장 2년 간의 입주기회와 함께 전문운영사를 통해 성장단계별 기업 육성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서울시는 국내‧외 대기업 및 금융사 네트워킹, 전문가 멘토링, 투자유치설명회(IR) 같은 종합지원을 통해 각 기업별로 전방위 맞춤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서울시는 혁신성장펀드를 활용한 투자연계로 입주기업의 사업자금을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가동 중이다. 입주기업들이 어려워 하는 규제와 특허와 관련해서는 금융감독원, 특허청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서울핀테크랩 내에 ‘현장상담소’를 설치‧운영 중에 있다. 

전체 70개 입주기업 중 41개 사가 총 276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36개 사가 125명의 신규고용 창출도 이뤄졌다. 플랫폼 배달노동자를 위한 보험상품 개발, 가계부채 절감을 위한 고금리에서 중금리로 대출 전환 서비스 등 사업분야도 다양하다. 

글로벌 진출도 눈에 띈다. 70개사 중 17개사가 미국(4개사), 일본(4개사), 싱가포르(2개사), 베트남(5개사) 등 11개 국가에 진출했다. 해외지사나 현지 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나섰거나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MOU를 체결한 기업들이다.

또, 절반이 넘는 39개 기업이 국내‧외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총 투자유치 규모는 300억 원을 돌파했다. AI 기반 증권정보 서비스, 자산운용사 후선업무 담당 공유 백오피스 서비스 등을 통해 총 308억 원의 투자유치를 이뤘다. 

아울러, 지하철, 도로 등 서울시 행정 인프라를 ‘테스트베드’로 개방하는 「테스트베드 서울」에 참여해 기술 실증과 사업성 검증 기회를 잡은 기업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레드폴카>(대표:차원영)는 서울창업허브에서 주차장 간편결제 서비스 시범 운영을 거쳐 정식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올해 입주기업의 해외진출에 보다 박차를 가한다. 해외 우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연계,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글로벌 사업화 프로그램, 국내외 핀테크 관련 기관 및 대학 등과 협업프로그램 등을 집중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올해는 핀테크 기업의 성장이 국내 핀테크 산업의 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계 기관, 대학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해외의 우수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연계를 확대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기업의 글로벌 진출과 투자유치 성과를 극대화해 서울핀테크랩을 글로벌 핀테크 허브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