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8 11:48 (수)

본문영역

인천시,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50일 간 치료 끝에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상태바
인천시,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50일 간 치료 끝에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3.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올해 1월 중구 영종도에서 구조된 수리부엉이 한 마리가 드디어 건강을 회복하여 자연의 품으로 돌아가게 되었다고 밝혔다. 

수리부엉이는 천연기념물 제324-2호이자 환경부에서 2012년 5월 31일 국내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는 대형 조류로서 인천 지역에서는 드물게 관찰되는 새이다. 

이 개체는 지난 1월 28일 낮 인천공항의 한 정비공장 안에서 거의 움직이지 못한 채로 구조되었다. 구조를 요청한 시민 분의 설명에 따르면 여러 일 전부터 공장 안에서 힘없이 날아다니다 점점 활동성이 없어지며 밖으로 나가지 못했다고 한다.

구조 당시 신체검사 상 외상이나 골절은 없었으나 전체적으로 흉근이 매우 빈약하고(BCS 1) 몸무게가 1.13Kg에 불과하여 바로 피하 수액 주사 등의 처치를 실시하였다. 수리부엉이는 먹이 활동을 제대로 못하고 긴 굶주림 끝에 기아 및 탈진 상태에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

약 10일 간에 걸쳐 실내 입원실에서 수액 처치와 영양 공급을 통해 어느 정도 기력을 회복하였고, 먹이 반응이 양호해지자 야외 계류장으로 옮겨 비행 훈련과 먹이 훈련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40여 일만에 수리부엉이의 체중은 약 2.52Kg로 회복되었고 활력 또한 좋아 자연으로 돌아가도 좋을 만큼의 상태가 되었다.

자연복귀는 동물이 원래 살던 장소로 돌려보내 주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영종도는 공항과 아파트가 들어서 있고 먹이 부족으로 또 다시 사고를 당할 수도 있는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어, 어느 정도 자연 환경이 보존되어 있고 수리부엉이가 실제 서식하고 있는 영흥도를 자연복귀 장소로 정했다.

복귀 후 자연 적응 및 생태 모니터링을 위해 위성항법장치(GPS)와 개체 식별 가락지도 부착했다.

라도경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장은 “도시 산업화로 인해 서식지와 먹이가 줄면서 동물의 기아 및 탈진은 구조 3순위 안에 들만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 야생동물 보호에 꾸준한 관심을 기울여 주시고 다치거나 힘이 없는 동물을 발견하시면 센터로 꼭 전화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출처/인천시)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출처/인천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