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8 22:00 (수)

본문영역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최참판댁 문화예술 나래의 장'...전통적인 공간과 현대적인 문화의 조화
상태바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군, '최참판댁 문화예술 나래의 장'...전통적인 공간과 현대적인 문화의 조화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3.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동군  '최참판댁 문화예술 나래의 장'을 운영(출처=하동군청 )

소설 '토지'의 무대 하동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내달부터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내 예술인의 재능과 끼를 펼치는 문화예술 나래의 장이 열린다.

하동군은 전통적인 공간과 현대적인 문화의 조화를 통해 최참판댁의 새로운 이미지를 재고하고자 '최참판댁 문화예술 나래의 장'을 운영키로 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문화예술 나래의 장은 하동에 거주하는 개인·단체를 대상으로 버스킹, 그림, 프리마켓 등 3개 분야로 운영되며, 오는 25일까지 참가 희망자를 모집한다.

최참판댁 문화예술 나래의 장은 4월부터 11월까지 7∼8월 폭염기를 제외한 매주 주말 최참판댁 내 박경리 문학의 뜰과 최참판댁 전통놀이마당에서 펼쳐진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군청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확인한 뒤 신청서 및 판매품목·영상 등을 이메일 혹은 군청 관광진흥과로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관내 예술인들에게 자신들의 가능성과 끼를 펼칠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문화예술 나래의 장은 최참판댁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