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19 15:18 (화)

본문영역

‘제3차 한-러 기업협의회 정례회의’ 개최
상태바
‘제3차 한-러 기업협의회 정례회의’ 개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19.06.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
▲출처/픽사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 의원회의실에서 KOTRA와 대한상공회의소는 공동으로 모스크바주(州) 정부를 초청해여 ‘제3차 한-러 기업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CJ대한통운 대표이사),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 김상묵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과 바딤 크로모프 모스크바주 부지사, 안톤 로기노프 모스크바주 투자혁신부 차관을 비롯해 100여명의 한-러 기업협의회 회원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체회의를 통해 △ 모스크바주 투자 환경 △ 모스크바주 주요 프로젝트 지원제도 △ 러시아 진출시 법적 유의사항 등 다양한 정보를 얻고, 참가자 간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또한 모스크바주 정부와 국내기업 간 10여건의 개별면담이 진행돼 구체적인 투자 가능성이 논의됐다. 

한편, ‘한-러 기업협의회’는 신북방정책의 시행과 함께 지난 ’17년 12월에 출범해 양국 간 통상·투자 증대, 기술협력 등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반기에 한 번 개최되는 정례회의는 ‘협의회 소개 및 러시아 진출전략 소개’(1차, ’18년 4월), ‘노브고로드 등 서부 3개주 초청’(2차, ’18년 11월) 등 우리 기업의 러시아 시장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KOTRA와 대한상의는 ‘한-러 기업협의회’ 공동 간사기관이다. 

모스크바주는 수도 모스크바시를 둘러싼 지역으로, 모스크바시와 주를 합친 이 지역은 총인구 3천만 명 이상이 거주하며, 러시아 전체 소비의 1/3이 발생하는 최대 소비처이다. 또한 농·식품, 건자재에서 의료·바이오, 화학, 항공우주까지 고루 발달한 러시아 경제의 중심지이다. 이를 바탕으로 LG전자, LG하우시스, 현대자동차, 루펜, 로자인 등 국내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해 있으며, 지금까지 국내 기업의 총 투자금액은 7억 달러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