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대전시, 트램 노선 주변 도시재생사업 시동, 대구 도시철도3호선 매천시장역에 스마트도서관 개관
상태바
대전시, 트램 노선 주변 도시재생사업 시동, 대구 도시철도3호선 매천시장역에 스마트도서관 개관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4.1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대전트램의 디자인을 논하다
▲대전트램의 디자인을 논하다 세미나 2020.04.13(출처/대전시)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정거장 및 노선 주변지역을 재생시키기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 전략 수립용역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전시는 14일 오후 3시 30분 시청 중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관련 부서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트램 연계 도시재생 활성화 전략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트램 노선 주변 쇠퇴지역의 재생전략 수립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대상사업으로 확정돼 본격 추진됨에 따라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트램 정거장 및 노선 주변지역에 역사 ㆍ 문화 ㆍ 주거 ㆍ 상업시설 등을 접목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원도심활성화와 도시균형발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용역은 역세권 정비에 많이 활용되던 점적 개발 방식인 TOD*(Transit Oriented Development)와 선과 면 개발방식인 대중교통회랑형 TOC**(Transit-Oriented Corridor)를 혼용한 도시재생 방향을 정립하고 주거가로형ㆍ상업가로형ㆍ문화가로형 등 유형별 추진전략을 정립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시 현안사업인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 드림타운 3,000호 건설사업 등과 연계한 도시재생 전략을 수립하고 선도 사업을 발굴해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대전 교통의 미래 100년을 결정짓는 우리시 최대의 역점 사업인 만큼 트램이 단순한 교통수단이 아닌 관광 자원으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트램 정거장과 노선 주변 지역에 도시재생사업을 활성화 시킬 것”이라며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 대전시가 균형발전할 수 있는 최적의 도시재생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코로나19로 답답한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의 독서문화 활성화를 위해 도시철도3호선 매천시장역에 스마트도서관을 개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관한 도서관은 무인자동화기기를 통해 도서 대출과 반납을 즉석에서 할 수 있으며, 도서 250여 권이 비치돼 있다.

사용자격은 북구 구립도서관 가입회원이거나, 전국 공공 도서관 통합서비스 회원이면 된다.

대구도시철도공사 홍승활 사장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며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