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30 10:35 (수)

본문영역

[백토벤의 아무작곡]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순간...위로가 되는 연주 제공
상태바
[백토벤의 아무작곡]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순간...위로가 되는 연주 제공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04.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컬처타임즈는 독자들의 문화예술 향유와 예술인의 창의적인 활동을 위해 음악 콘텐츠를 기획하여 제작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여 다양한 실외활동을 할 수 없어 오는 심리적 답답함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작곡한 피아노 연주곡이다.

백토벤의 아무작곡 2편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순간을 이겨내는 이 때 서로에게 위로와 힘이 되는 메시지를 담은 서정적인 곡을 준비했다.

곡의 제목은 "이별의 순간도 봄처럼 따뜻했다."이다.

 

영상편집: 디지털콘텐츠국

기사:  백지연기자 

 

저작권(Copyright) 모든 음악은 (본인)작곡가 백토벤의 권한 아래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