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31 12:12 (화)

본문영역

서울 지역에서 활동할 청년 예술인 지원...7개월간 개인 활동비 70만 원 지급, 프로젝트비 지원
상태바
서울 지역에서 활동할 청년 예술인 지원...7개월간 개인 활동비 70만 원 지급, 프로젝트비 지원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4.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리의 인간(참여지역: 동작구) 청년 예술인 참여 모습 (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서울 내 15개 자치구에서 활동할 청년 예술인 75명을 선발하는 사업인 <015(영일오): 0(Young) 아티스트, 15개의 서울>을 오는 20일(월)부터 5월 6일(수)까지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총 지원 규모는 5억 9천만 원으로 최종 선발된 청년 예술인은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7개월간 개인별 활동비(70만 원, 매월 지급)와 프로젝트비(300만 원~1,500만 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은 2019년에 <서울청년예술단×OO구>로 시범운영 했으며, 올해는 청년예술인의 지역 진입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문화재단(14곳)과 구청(1곳) 등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총 15개 자치구 기관(강남 · 강북 · 관악 · 광진 · 구로 · 도봉 · 동작 · 성동 · 성북 · 양천 · 영등포 · 은평 · 종로 · 중구 문화재단, 서대문구청)과 협력해 진행한다.

<015: 0(Young) 아티스트, 15개의 서울>은 지역과 연계해 다양한 예술적 실험과 창작 활동을 하려는 39세 이하의 청년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예술인은 ‘선배 예술가들의 멘토링/리뷰 프로그램’과 ‘청년예술인 포트폴리오 제작’을 비롯해 각각의 자치구 문화기관에서 마련한 성장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으며, 자치구에 따라 나루아트센터 광장 내 6평 공간 활용 공공예술 프로젝트(광진구), 청년 영화감독이 제작하는 지역 콘텐츠(종로구) 등 다양한 지역 연계형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참여 지역별 세부 사업은 Viewː티풀 강남 2.0: 청년예술가(강남구), 청년공유 [우리동네](강북구), 예술 ; 첫 관문(관악구), 스퀘어 프로젝트(광진구), 청년예술활(活)성동(성동구), 어슬렁 동네예술 기록단: 동네의 시간,  동네예술실험으로 성장하다(성북구), 판 깔아주기 프로젝트(구로구), 협업은 처음이라서(도봉구), 회고 Mémoires : 확장된 기억(동작구), 신촌, 누빌(新村, Nouville): 신촌을 누비다(서대문구),  딴딴한 업글 인간: 속이 꽉 찬 사회적 관계망 만들기 프로젝트(양천구), 영(英)광합성 프로젝트(영등포구),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LINK!」(은평구), 종로 영필름2020(종로구), 예술 콜렉티브와 맥락적 활동(중구) 등으로 지역별 키워드에 따라 다양한 지역 연계형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이 사업은 청년 예술인이 지역사회로 진입해 지역의 사람, 장소, 기관과 연계한 예술 활동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장기적으로는 지역 사회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자치구별로 지원 시작일과 지원내용, 신청대상이 다르므로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각 자치구 문화기관 누리집을 통해 기타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사업설명회는 진행하지 않으며, 이를 대신할 비대면 사업설명을 위한 웹페이지를 새롭게 개설해 20일(월) 오후 5시부터 운영한다. 해당 웹페이지에는 15개 지역에 따른 사업 설명이 제공되며, 온라인 질의응답 창구가 개설되어 사업과 관련한 부분에 대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지역문화팀 신소정 담당자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지역에서 15개 지역 중에 7개 지역은 개인으로 선발한다. 선발된 예술인은 개개인이 협력하는 형태로 꾸릴 수도 있고, 개별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게끔 지원해 프로젝트의 형태는 개별과 공동 프로젝트 형태로 선발된 청년 예술가는 기관과 협의를 통해서 정한다. 활동비 지급은 7개월 동안 70만 원씩(세금포함) 현금으로 지급된다. 이 지원비는 용역비 형태가 아니고 청년 예술인의 활동 시간 동안 활동 유지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 예술인들의 작업에 더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
▲신촌탐사프로젝트 4-113(참여지역: 서대문구) 청년 예술인 참여 모습 (출처/서대문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