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8 13:16 (수)

본문영역

56회 백상예술대상, 6월 5일 일산 킨텍스에서 무관중으로 개최...연극 부문의 시상 확대
상태바
56회 백상예술대상, 6월 5일 일산 킨텍스에서 무관중으로 개최...연극 부문의 시상 확대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05.0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상예술대상사무국은 최고의 권위와 명예를 자랑하는 백상예술대상이 6월 5일(금)에 오후 5시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로 56회를 맞이하는 백상예술대상은 6월 5일 오후 5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 예술 시상식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전문성과 공정성을 기초로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 TV∙영화∙연극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됐으며 부문별 최종 후보자(작)를 추리는 과정에 앞서 업계 전문 평가위원 총 40명이 참여해 사전 설문 자료를 만들어 심사의 폭을 넓혔다.

TV 부문 심사 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 종편, 케이블, OTT, 웹에서 제공된 콘텐츠 최소 4부작, 연작의 경우 심사일 기준으로 3분의 1 이상 방송된 작품만 포함됐다. 영화 부문도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한다. 신인 감독상 기준은 해당 기간 장편영화로 데뷔한 사람이다. 두 부문 모두 신인상 후보 기준은 작품 속 일정 분량 주∙조연급 3편 이하인 경우로 데뷔 연도와 무관하다. 연극 부문도 시기는 동일하며 지난해 18년만에 부활된 젊은 연극상 외 최우수 연기상(남∙여)등으로 확대됐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은 “18년만에 부활해 업계의 호응을 이끌어낸 연극 부문의 시상 내역을 더 확대했다. 대중과 평단의 지지를 받은 훌륭한 작품을 시상식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56회 백상예술대상은 JTBC에서 생중계되며 5월 8일 TV∙영화∙연극 부문별 후보 등을 공개한다.

한편 2019 백상예술대상에서는 ‘눈이 부시게’의 김혜자(78)와 ‘증인’의 정우성(46)이 대상을 수상했으며 작품상의 영광은 tvN ‘나의 아저씨’와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이 안았다. 탤런트 이병헌(49)과 염정아(47)는 각각 tvN ‘미스터 션샤인’과 JTBC ‘SKY캐슬’로 TV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2019 백상예술대상에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사교육 실상을 낱낱이 보여주는 스토리로 인기를 끈 JTBC 드라마 SKY 캐슬은 드라마 부문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연출상으로 조현탁 감독·여자 최우수연기상에는 염정아·남자조연상 김병철·여자 신인연기상 김혜윤 등이 수상했다.

 

▲백상예술대상
▲56회 백상예술대상이 6월 5일(금)에 오후 5시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열린다(출처/백상예술대상 사무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