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1-24 15:40 (화)

본문영역

오늘부터 고3학생 등교,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교육부
상태바
오늘부터 고3학생 등교,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 교육부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05.2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교육부 비상근무체제 돌입
증상자, 확진자 발생 시 원스톱 지원서비스 실시
증상 발견 시 7가지 수칙 제시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학기 개학준비추진단 회의에서 학생들을 분산시키는 사항이 방역의 핵심임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오늘부터 예정된 대로 고3 학생 등교가 이루어지게 된다.

단, 고3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하되, 나머지 학년에 대해서는 ‘격일제’, ‘주1회 등교’ 등 분산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유 장관은 “코로나19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상태에서 매우 어렵고 힘들게 등교 수업을 결정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고 가을 대유행이 언급되는 상황에서 45만 명 고3 학생들의 상급 학교 진학, 사회 직업 진출의 길을 무한정 유보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등교에 대한 방침에 변동이 없음을 확고히 했다.

이어 “19일부터 교육부는 비상 상황실을 운영하게 되며 비상근무체제로 전환된다”는 사실을 발표하며 “전국에 있는 각 교육청도 24시간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도록 해 달라”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자나 확진자가 교내에 발생할 경우에 대해서는 “매뉴얼에 따라 학교, 교육청, 교육부가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전국 소방서에서 코로나19 전담 구급대가 즉시 출동해 환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원스톱 지원 서비스가 가동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아울러 유 장관은 학교는 물론 학부모, 학생들에게 등교 전에 건강 자가 진단 제출, 몸이 아플 때는 등교 금지, 등교하면 책상 닦기, 교실 창문 열어 환기하기, 학교 안에서 생활할 때에는 식사 시간 외에 마스크 착용하기, 30초 손 씻기, 몸에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보건 교사나 교사에게 즉시 말씀드리기 등 7가지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19일 등교 수업 대비 학교 방역 점검을 실시했다.(출처/유튜브 교육부TV 캡처)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