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5-30 13:37 (토)

본문영역

과거의 예술가들이 전하는 전염병...라이몬디, 푸신, 뭉크, 에곤 실레
상태바
과거의 예술가들이 전하는 전염병...라이몬디, 푸신, 뭉크, 에곤 실레
  • 채송아 영국통신기자
  • 승인 2020.05.2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유럽의 예술가들이 경험한 전염병을 공감하고 이해해 보기

이번 달 18일 (현지시간) BBC는 과거의 예술가들이 느낀 시선에서 그려진 전염병 상황을 전하며 현재 우리가 이해하고 배워야 할 점들을 언급하였다.

오래전 유럽에서는 전염병은 종교관과 처벌에 연관 지어 생각한 경향이 있기 때문에 흑사병에 관한 예술품에는 경고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간병인의 희생 정신을 높이고 장려하기 위해 희생자와 공감하며 전염병을 극복하고자 하는 격려의 메시지로 변했음을 전하고 있다.  

유럽에서 2천 5백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흑사병. 14세기 후반기에 묘사된 그림. (Credit: Courtesy of Louise Marshall/ Archivio di Stato, Lucca)
▲유럽에서 2천 5백만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흑사병. 14세기 후반기에 묘사된 그림. (Credit: Courtesy of Louise Marshall/ Archivio di Stato, Lucca)
전염병 인물묘사. 14세기에 그려진 것으로 처벌에 대한 의미가 담겨있다. (Credit: Rylands Library/ University of Manchester)
▲전염병 인물묘사. 14세기에 그려진 것으로 처벌에 대한 의미가 담겨있다. (Credit: Rylands Library/ University of Manchester)

BBC의 보도에 따르면 이후 16세기 초 작품인 이탈리아 판화가 라이몬디 (Marcantonio Raimondi)가 새겨 넣은 Il Morbetto (The Plague)는 전염병과 관련된 작품의 의미적인 변화를 보여주고 있으며, 처벌보다는 개인의 고통에 초점을 맞추고 동정심을 유발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이 시점의 작품들은 아픈 영혼을 돌보는 일을 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힘을 지니고 있으며 모든 사회 구성원들이 보호받아야 한다는 공중 보건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담고 있다고 전한다.

16세기 라이몬디 Raimondi 작품 (Credit: The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DC)
▲16세기 라이몬디 Raimondi 작품 (Credit: The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DC)

17~18세기 이후로 가톨릭 교회와 공중 보건의 협력 하에 전염병 예술이 수도권에 전시되기도 하였고 전염병의 고통이 그리스도와 연결되면서 성자처럼 묘사되기도 하였다.

프랑스 예술가 니콜라스 푸신 (Nicolas Poussin)은 이탈리아에서 전염병이 발생하는 도중에 Ashdod (1630-1631)의 전염병을 그리며 치유의 힘을 전하고자 하였다.

푸신의 작품.  Ashdod의 전염병 1630-31. (Credit: DEA / G DAGLI ORTI/ De Agostini via Getty Images)
▲푸신의 작품. Ashdod의 전염병 1630-31. (Credit: DEA / G DAGLI ORTI/ De Agostini via Getty Images)

1차 세계대전 이후 스페인 독감이 유럽을 강타했을 때, 노르웨이의 예술가 에드워드 뭉크 (Edvard Munch)는 독감에 걸려 지치고 외로운 자기 자신의 자화상을 그렸으며 이는 걱정과 두려움보다는 예술가 자신의 희생의 의미를 담고 있다.

스페인 독감 발병 시 에드워드 뭉크의 자화상 (1919) expresses the artist’s own pain (Credit: Nasjonalmuseet/ Lathion, Jacques)
▲스페인 독감 발병 시 에드워드 뭉크의 자화상 (1919) expresses the artist’s own pain (Credit: Nasjonalmuseet/ Lathion, Jacques)
또다른 뭉크의 자화상 (출처: 현지 매체 데일리 사바)
▲또다른 뭉크의 자화상 (출처: 현지 매체 데일리 사바)

1918 년 오스트리아의 예술가 에곤 실레 (Egon Schiele)는 자신의 가족 그림에서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함께 그려 넣었는데, 표정과 피부 표현 그리고 색감으로 내면의 아픔을 표현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커플은 스페인 독감으로 사망했는데 당시 아픈 아내를 그림으로 남기며 내면의 고통을 묘사하였다고 전했다.

에곤 실레의 가족, 1918.  (Credit: Fine Art Images/ Heritage Images via Getty Images)
▲에곤 실레의 가족, 1918. (Credit: Fine Art Images/ Heritage Images via Getty Images)
에곤 실레의 그림. 죽어가는 아들 Edith Schiele. (Leopold Museum, Vienna)
▲에곤 실레의 그림. Edith Schiele. (Leopold Museum, Vienna)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