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1-24 15:40 (화)

본문영역

과학으로 독도를 지킨다...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사업 및 해수전지 기술 도입 공동연구 협력의 길 마련
상태바
과학으로 독도를 지킨다...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사업 및 해수전지 기술 도입 공동연구 협력의 길 마련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5.2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울산과학기술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MOU
해수전지 기술 도입.. 겨울철 해양기상관측 등 개선 기대.
▲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독도 사진(출처/픽사베이)

경상북도는 22일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업무협약을 계기로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 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통한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을 위해 인적․정보․학술교류, 기관간 상호협력, 연구장비 및 시설 공동활용 등 활발한 연구 협력을 할 계획이다.

울릉도․독도는 우리나라에서 맑은 날이 가장 적은 지역으로 겨울철 일조량이 크게 낮아 태양열 전지에 의존하는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겨울철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울산과학기술원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에는 정부와 울산광역시의 지원으로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저장하고 발생하는 해수전지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개발한 해양특화전지, 해수담수화 장치, 에너지 독립형 어망용 GPS 부이 등은 해양환경에서의 활용도가 높아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양과학 연구 및 ICT 기반 수산자원 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기대된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기존 태양열 전지 외에 해수전지 기술이 도입되면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양기상관측 부이의 안정적 운영을 할 수 있으며 표층해류 관측을 위한 GPS장착 부이 활용, 실시간 울릉도․독도 수중 경관 모니터링, 외해수중가두리 양식장의 실시간 해양환경 측정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게 된다.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2013년 경상북도와 울릉군이 독도 해양영토주권 수호 및 울릉권역 해양자원 개발 연구 거점 확보를 위해 울릉도에 설립한 연구소다. 2014년부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위탁운영을 맡아, 울릉도․독도 해역의 실시간 해양관측부이, 표층 가두리 양식시설 등을 운영하고 있고, 2021년 취항 목표로 다목적 독도(울릉도) 소형조사선 건조를 추진 중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독도 해역의 해수자원화 연구 활성화 및 현장 적용을 통해 과학으로 독도를 지키는 것은 물론 환동해권 해양신산업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울릉도독도_해양연구_협약2
▲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5월 22일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경상북도)
▲ 울릉도․독도 해수자원화 연구개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해 5월 22일 울릉도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해수자원화기술연구센터 및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경상북도)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