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5 21:51 (일)

본문영역

시상금 총 2백만 원,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입상작 내년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
상태바
시상금 총 2백만 원,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입상작 내년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5.2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29.(금)~7.3.(금)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
▲
▲해방촌. 광복 후 귀국 동포와 월남한 실향민 등이 임시로 거주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근현대사의 한 단면인 이곳에는 과거와 현재의 서울이 공존하고 있다.(사진=유주희)

서울시는 '2020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을 5월 29일(금)~7월 3일(금) 개최한다. 시민이 찍은 사진을 미래유산 홍보 및 2021년 ‘미래유산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하고자 공모를 실시한다. 일상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운 미래유산을 담은 사진이면 출품할 수 있다.

서울시는 근‧현대 서울의 유산인 미래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투어 프로그램,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 미래유산관’ 운영,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중에 있다.

서울시는 2012년부터 시민 스스로가 서울의 기억과 감성을 담은 유‧무형의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지킨다는 것을 원칙으로 서울 미래유산 제도를 도입하였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470개의 서울 미래유산을 발굴·선정하였다.

사진 공모전은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사진은 반드시 본인의 창작물이어야 한다. 현재까지 선정된 470개 서울 미래유산 중 1개 이상을 담은 사진을 참가신청서와 함께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전에 다루지 않았던 미래유산을 소재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면 입상 가능성이 높아진다.

‘미래유산 홈페이지’에서 ‘서울 미래유산 목록(총 470개)’과 ‘참가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작품은 1인당 최대 5개 사진까지 출품할 수 있고, 1인 1작품만 입상 가능하다.

이번 공모전은 7월 20일(월) 입상작을 발표하고 총 13명의 수상자를 선정해 총 2백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13편의 입상작은 미래유산 홍보 및 2021년 ‘미래유산 다이어리’ 제작에 활용될 예정이다. 

최우수 1명에게는 50만원의 시상금이, 우수 3명 각 20만원, 장려 9명 각 10만원이 차등 지급될 계획이다.

심사는 사진의 계절감이 살아있는지, 구도의 균형감 등 미적 감각이 잘 드러나 있는지, 다수의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의미가 담겨있는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공모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과 참가신청서는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 또는 ‘서울미래유산 홈페이지’ 새소식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100년 후의 보물 ‘서울 미래유산’은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사진’을 소재로 하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미래유산에 관심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 포스터(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