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6 02:05 (일)

본문영역

전주시, 국제슬로시티에 2010년 인증 이후 다시 한번 도전한다...환경, 농업, 전통예술, 삶의 질, 사회적 연대 등 평가
상태바
전주시, 국제슬로시티에 2010년 인증 이후 다시 한번 도전한다...환경, 농업, 전통예술, 삶의 질, 사회적 연대 등 평가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6.10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국제슬로시티 재인증 준비 나서 (1)
▲전주시, 국제슬로시티 재인증 준비 나서(출처/전주시)

전주시는 느림과 행복을 추구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슬로시티 재인증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시는 10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의 72개 세부평가항목과 관련있는 40여 명의 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5년동안의 슬로시티 사업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제3기 재인증을 준비하기 위한 ‘전주 슬로시티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었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의 인증 세부평가항목은 에너지·환경 정책, 농업, 관광 및 전통예술 보호 정책, 인프라정책, 사회적 연대, 도시 삶의 질 정책, 지역주민 마인드와 교육, 방문객 환대, 파트너십 등 7개 영역, 72개 항목이다.

이날 보고회에서 장희정 한국슬로시티본부 사무총장은 특강을 진행하고 재인증 평가보고서 작성과 관련된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어 각 부서장들은 재인증에 대비한 5년간의 추진실적과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슬로시티 운영위원회 구성·운영, 슬로시티 전주학교 운영, 세계슬로포럼&어워드 추진, 슬로지기 공동체 활성화, 슬로시티 주민강사 양성 및 활성화 등 150개 연관 사업이 발표됐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재인증 최종보고서를 작성해 한국슬로시티본부로 제출하고 내년 3월중 국제슬로시티 연맹으로부터 최종 재승인 여부를 통보받을 예정이다.

최명규 전주시 부시장은 “전 세계가 전주의 도심형 슬로시티 정책에 주목하고 있다”며 “전주만의 슬로시티 정책으로 시민들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면서 가장 한국적이며 지속가능한  도심형 대표 슬로시티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2010년 11월 전주한옥마을을 거점으로 국제슬로시티로 최초로 인증 받은 후, 2016년 4월에는 시 전역으로 확대 재인증됐다. 국제슬로시티는 현재 국내 16개 도시 등 30개국에 264개 도시가 가입돼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