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4 17:34 (화)

본문영역

포스트 코로나 시대 1,200명 일자리 창출하는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대전에 들어선다
상태바
포스트 코로나 시대 1,200명 일자리 창출하는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대전에 들어선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6.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류경표 ㈜한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신설투자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대전시)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류경표 ㈜한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8일, ㈜한진 메가허브 물류센터 신설투자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한진은 2023년초까지 2,850억 원을 투자해 5만 9,541㎡ 부지에 연면적 14만 8,230㎡ 규모인 메가허브 물류 센터를 짓기로 했으며, 운영에 필요한 1,200명 이상의 신규인력도 지역에서 우선 채용한다.

대전시는 국토의 중심지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지난 5월 쿠팡 물류센터 유치에 이어 이번 한진 메가 허브 물류센터 신설 투자 협약으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경제를 이끌 수 있는 동력으로 물류산업을 적극 유치하고 지원할 방침이다.

향후 메가허브 물류센터에서는 한진에서 처리하는 전체 택배물량의 65%인 일 170만 박스 처리가 가능해져, 지역 관련 기업 발전의 원동력이 되며 전국 물류유통의 허브 역할을 하게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협약으로 고용창출과 관련 산업의 동반발전 등 경제 활성화가 크게 기대된다”며, “앞으로 안정적으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과 협조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