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4 17:34 (화)

본문영역

주말동안 집에서 만나는 미술전시와 퍼포먼스...서울시립미술관 '모두의 소장품' 특집 온라인 프로그램
상태바
주말동안 집에서 만나는 미술전시와 퍼포먼스...서울시립미술관 '모두의 소장품' 특집 온라인 프로그램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6.2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MA_Link-모두의-소장품-이미지
▲서울시립미술관은 《모두의 소장품》전 특집 온라인 프로그램을 6월 27일(토)과 28일(일) 주말 동안 제공한다. SeMA_Link 모두의 소장품 (출처/서울시립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은 《모두의 소장품》전 특집 온라인 프로그램을 6월 27일(토)과 28일(일) 주말 동안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끝난《모두의 소장품》전시와 관련된 토크, 퍼포먼스 라이브 등의 프로그램을 미술관 소셜미디어 채널에서 ‘SeMA_Link #모두의소장품’이라는 이름으로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서 5월 29일부터 잠정 휴관해 시민들의 미술관 방문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문화예술 향유권 신장을 위해 2월 27일부터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제공해 왔다.

27일 토요일에는 <콜렉트, 콜렉티브, 콜렉션>으로 '바늘 끝의 천사들'이라는 베드뉴데이즈의 퍼포먼스와 다른 시대, 서로 다른 모임에서 얻은 개별적인 경험이 부딪치며 만들어 내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라운드테이블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13시부터 18시까지 미술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를 통해 중계된다.

28일 일요일 오전 11시에는 서소문본관에서 개최한 전시 투어 영상을 방송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2020년 4월 16일부터 《모두의 소장품》전시를 시작하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총 전시 기간 40일 중 관람 가능 기간은 20일이었고, 나머지 휴관 기간에는 온라인 콘텐츠를 선보였다. 미술관의 《모두의 소장품》전시를 소개한 세 편의 영상은 1만 8,262회의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4~5월 미술관 게시물에는 18만 7,645개의 ‘좋아요’ 등의 참여가 있었다.

백지숙 관장은 “전 지구적인 재난을 통해서 새로운 경험과 새로운 삶의 양식을 지금 배워 가고 새로운 차원으로 이동하고 있다”라며 “사용자, 매개자, 생산자 등 다양한 주체와 함께하는 미술관으로서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