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4 17:34 (화)

본문영역

황량해진 런던의 거리를 발레로 채운 댄서들
상태바
황량해진 런던의 거리를 발레로 채운 댄서들
  • 채송아 영국통신기자
  • 승인 2020.06.2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예술 공연장들이 문을 닫는 동안 Royal Ballet 댄서들은 공연을 위해 황량해진 런던의 거리로 향했다.

 

로열 발레 댄서는 버려진 런던 거리에서 Rolling Stones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로열 발레 댄서는 버려진 런던 거리에서 Rolling Stones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사진: Ghost Light Productions UK)

10일(현지시간) 영국의 음악채널 클래식FM은 영국의 사랑받는 극장들이 문을 닫은 동안 로열 발레단의 댄서들이 런던 거리에서 특별한 공연을 하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들은 평소에 사용하던 배경음악이 아닌 롤링스톤 (Rolling Stones)의 ‘Living in a Ghost Town’을 사용하였다. 촬영된 비디오를 살펴보면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한 격리 기간으로 인해 비어있는 거리와 문을 닫은 상점, 또한 함께 폐쇄된 로열 오페라 하우스(Royal Opera House), 셰익스피어 글로브 (Shakespeare’s Globe), 아폴로 극장 (Apollo Theatre)를 배경으로 한 채 발레 예술을 선보인다. 

한 발레리나가 전통적인 영국의 붉은 공중전화 부스 앞에서 노래하고 있다.
▲한 발레리나가 전통적인 영국의 붉은 공중전화 부스 앞에서 노래하고 있다
(사진: Ghost Light Productions UK)

그들은 극장과 기관에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이러한 댄스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공유하였다. 그들은 공연 커튼이 다시 올려질 수 있는 날까지 극장 근로자들에게 재정적, 정서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언급하며 너무 적은 금액은 없으며 마음 깊은 곳에서 감사를 전한다고 하였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