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9 12:30 (일)

본문영역

지하철역 편리한 문화공간...녹사평역 내 용산공원 갤러리 전시와 함께 시민소통공간 운영한다
상태바
지하철역 편리한 문화공간...녹사평역 내 용산공원 갤러리 전시와 함께 시민소통공간 운영한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7.06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사평 용산공원 플랫폼 기획 전시 공간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 기획 전시 공간(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지난해 3월 ‘서울은 미술관’의 일환으로 녹사평역을 지하예술정원으로 변모시켜 개장했고, 지하예술정원 지하 1층에 용산공원 갤러리 홍보 공간을 운영한 바 있다. 이번엔 서울시가 녹사평역 내 공간을 활용하여 ‘용산공원 시민소통공간’인 ‘용산공원 플랫폼’을 6일(월) 조성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3월 서울교통공사와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운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해 녹사평역을 ‘용산공원 갤러리’와 연계 운영하며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용산공원 조성의 공론화를 주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었다.

녹사평역은 용산기지와 가장 인접한 지하철역으로, 2019년 연간 456만 명이 이용했다. 지하 1층에 ‘기획 전시’와 ‘문화 체험’ 공간을, 지하 4층에는 용산공원 관련 세미나와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시민 소통’ 공간이 조성되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소통 방식의 운영이 한계가 있지만, 용산공원 ‘소통 공간’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당분간 캠프킴 ‘용산공원 갤러리’의 임시휴관과 녹사평역 내 ‘용산공원 플랫폼 전시공간’ 은 지하철역 이용시 자율 관람을 할 수 있게 했다.

기획 전시 공간에는 오늘날 남산공원 일대, 후암동과 해방촌 일대 옛 모습은 물론 광화문 복원되기 전 옛 조선총독부 건물까지 또렷하게 나타나 있다. 해방 직후인 1945년 9월 4일, 미 공군 정찰기가 용산기지 일대를 촬영한 항공사진이 전시되어 있어 지하철 이용객들의 눈길을 끈다.

한편 용산역과 용산공원 예정부지를 연결하는 1.4km의 녹지축에 위치한 문화공원과 접한 곳에는 ‘용산도시기억전시관’이 조성된다. 전시관에는 ‘용산참사’, 한국전쟁 후 서울의 눈부신 성장을 엿볼 수 있는 ‘용산 도시변천사’ 등 ‘용산기지의 공원화 사업 30년사’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아카이브 전시 공간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서울시 이정화 도시계획국장은 "시민들이 용산공원 시민 소통 공간을 활용하여 용산공원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참여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며 시민 누구나 방문하여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녹사평 용산공원 플랫폼 전시물 _ 해방 직후 미군정찰기가 용산기지 일대를 촬영한 전경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 전시물 _ 해방 직후 미군정찰기가 용산기지 일대를 촬영한 전경(출처/서울시)
녹사평 용산공원 플랫폼 포스터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 포스터(출처/서울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