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6 12:49 (목)

본문영역

전북대학교, 국립대 최초 코로나19에 따른 재난지원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
상태바
전북대학교, 국립대 최초 코로나19에 따른 재난지원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07.0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총학생회, 학교의 결정에 환영 입장 밝혀
1학기 등록금 10%를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지급
학부모의 부담을 덜기 위한 바람에서 지원 결정

 전북대는 6일, 코로나19에 따른 학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특별 장학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로 등록금 반환 결정을 내린 것은 국립대학교로서는 최초다.

지급 대상은 1학기에 등록금을 납입하고 2학기에 등록하는 학부생이며, 1학기 납부 등록금의 10%를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지급된다. 상한액은 전북대 재학생 1인당 평균 납부금 196만원의 10%인 19만6천원으로 책정됐다.

2학기에 등록하지 않는 학생의 경우에는 복학 시 지급하며, 자퇴하거나 제적된 학생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8월 졸업생은 직접 지급하고, 2학기에 등록하는 학생은 등록금 고지서에 장학금으로 처리한다.

전북대는 이번 결정을 위해 총학생회와 지급 대상, 기준, 방식 등을 놓고 한 달 넘게 논의를 이어왔다고 덧붙였다.

이번 장학금 지급과 관련하여 김동원 총장은 “학부모의 학비 부담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 학생 편익 증진을 위한 투자에 역점을 두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원석 전북대 총학생회장은 “국립대학 최초로 재난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한 학교의 용단에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온라인 수업으로 흐트러진 면학 분위기를 다잡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대표로 전했다.

 

코로나 19에 따른 등록금 반환 계획을 밝힌 전북대학교의 로고(이미지 출처: 전북대학교 홈페이지)
▲코로나 19에 따른 등록금 반환 계획을 밝힌 전북대학교의 로고(이미지 출처: 전북대학교 홈페이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