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12 20:33 (수)

본문영역

의과대학 입학정원, 10년 안에 4000명 확충된다...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북권 공공의과대 설립 추진 중
상태바
의과대학 입학정원, 10년 안에 4000명 확충된다...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북권 공공의과대 설립 추진 중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07.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학년도부터 연평균 400명씩 충원 예정
전북권 공공의과대 설립 추진 중

 정부는 9일, 2022학년도부터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연평균 400명씩 늘리는 방안에 동의했다. 이날, 교육부 관계자는 “의대 정원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는 것이고 대학들 의견도 같다"며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기조에 동의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향후 10년 동안 모두 입학정원 4000명을 확충하는 방안을 추진하게 된다.

관계자는 “의약분업 파업 사태 이후 의대 정원이 10% 감축됐기 때문에 다시 정원을 늘려도 교육 여건은 충분한 상황이다. 다만 의대 정원 확충 논의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등 주무부처로부터 의견수렴 요청은 없었으며 구체적 협의 요청이 온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계는 현재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 사업에 따라 중증·필수 의료분야 지역 공백 해소를 위한 지역의사 3000명, 역학조사관·중증외상·소아외과 특 특수 전문분야 의사 500명, 기초과학 및 제약·바이오 연구 인력 500명 등 모두 4000명의 의사를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의대 총 입학정원은 보건복지부에 결정 권한에 따르므로 대학에 정원을 배분할 때도 복지부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와 함께 지난 2018년 서남대가 폐교된 전북권에 공공의과대학 1곳을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은 전남 지역인 만큼, 의대 신설은 따로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서울대 의대 전경(사진: 박은혜)
▲서울대 의대 전경(사진=박은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