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23:11 (일)
‘대전시소’정책제안 온라인 플랫폼 시민의 의견 정책에 반영
상태바
‘대전시소’정책제안 온라인 플랫폼 시민의 의견 정책에 반영
  • 백석원
  • 승인 2019.07.01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제안 온라인 플랫폼‘대전시소’(출처/대전시)

 

청년자율예산 편성에 대한 시민의 의견을 듣고 이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누구나 정책을 제안하고 정책실행에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대전시소’의 시범운영기간이 연장된다.

기존엔 시민이 ‘대전시에 바란다(국민신문고)’에 정책 관련 의견을 내면 이후 과정을 전혀 알 수 없었지만, 온라인 플랫폼은 다수 시민이 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정책 시행 여부도 바로 알 수 있다.

대전시는 ‘대전시소’의 고품질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5월 22일부터 한 달간 진행해 온 시범운영을 올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대전시소의 ‘시민제안’을 통해 제안된 정책은 시민 30명 이상이 공감하면 실무부서가 정책 가능성을 검토하고, 10일 안에 채택 여부를 공개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소’는 시범운영 시작 이후 모두 75건의 자유제안이 접수됐다.

이 중 4건은 실무부서에서 정책 가능성을 검토 중이며 ‘호수공원 조성 제안, 무장애 통합놀이터’의견은 수용으로 부서답변이 이뤄졌다.

 

▲정책제안 온라인 플랫폼‘대전시소’(출처/대전시)

 

하지만 대전시가 정책을 입안하기 전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시민 여론을 반영하기 위한 ‘대전시가 제안합니다’ 코너는 시범운영 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대전시는 대전시소의 시스템 품질을 시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보고 안정된 고품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시범운영기간을 연말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이달 1일부터 31일까지 시민과 소통하는 ‘대전시소’의 ‘대전시가 제안합니다’에서 청년들에게 자율적 예산 편성 권한 부여에 대한 시민 의견을 묻는다.

시민들은 찬반 의견에 대한 투표창에서 의견을 댓글로 달거나 다른 시민의 생각에 공감을 누를 수 있으며, 시민 3000명이 투표에 참여하면 대전시장이 영상으로 관련 주제에 대해 답변한다.

청년들의 삶 만족도가 지역정착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고, 진로결정, 취·창업, 주거 등 다양한 분야로 청년들의 요구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대전시는 세부실행계획 수립에 앞서 시민 의견을 폭넓게 듣기 위해 온라인 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시민의 의견을 향후 시 정책에 반영하고 정부차원의 실행이 필요한 제안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에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