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0 14:30 (화)

본문영역

국립박물관 건립시 문체부와의 설립협의 거쳐 정책적 타당성 검토해 국립박물관 위상에 걸맞은 건립과 운영 준비한다.
상태바
국립박물관 건립시 문체부와의 설립협의 거쳐 정책적 타당성 검토해 국립박물관 위상에 걸맞은 건립과 운영 준비한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7.1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실 전경(출처/ 국립중앙박물관 공식 SNS)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내실 있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협의(설립 전 사전 협의)’ 제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국립박물관 설립 계획이 있는 중앙부처가 ‘설립협의’를 신청하면, 박물관 건립의 ‘정책적 타당성’과 ‘운영계획의 법률적·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는 ‘설립협의’를 한다. 이를통해 국립 박물관이 국가 문화유산의 보존, 문화 발전 장려 및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하반기에 ‘설립협의’를 원하는 부처는 8월 말까지 박물관 건립 계획서, 박물관자료 내역서, 시설명세서 및 평면도, 조직 및 정원 계획 등 관련 자료를 준비해 문체부에 신청하면 된다.

국립박물관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국립박물관·미술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이 ‘사전평가’ 심의 시 문체부와의 ‘설립협의’ 결과를 참고하고 있다.

‘국립박물관ㆍ미술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는 기획재정부 ‘예산안 편성 및 기금운용계획안 작성 지침’에 따라 문체부에서 연1회(4∼6월) 진행한다. 이에 문체부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협의’를 상반기(2~3월)와 하반기(8~9월) 연 2회 정례화한다. 아울러 문체부 박물관 전문직과 외부 전문가 등의 검토를 병행해 전문성을 높인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국립박물관 설립을 계획하고 있는 기관은 ‘설립협의’ 제도를 잘 활용해 ‘설립의 정책적 타당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국립박물관 위상에 걸맞은 건립과 운영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