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8 17:26 (월)

본문영역

체육 분야 "복종문화를 깨고 스포츠 인권을 강화해야"...가혹행위와 폭행 등 악습을 끊어내는 인권 보호 방안 논의
상태바
체육 분야 "복종문화를 깨고 스포츠 인권을 강화해야"...가혹행위와 폭행 등 악습을 끊어내는 인권 보호 방안 논의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7.1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체부 제2차관, 인권전문가 의견 청취 및 정책 반영 약속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최윤희 제2차관은 15일(수) 오후 5시, 고(故) 최숙현 선수 인권 침해 사건과 관련해 체육 분야 인권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인권 보호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간담회에서 “이번 인권 침해 사건을 계기로 체육계의 뿌리 깊은 ‘복종문화’를 깨고 성적 지상주의로부터 벗어나 스포츠 인권을 강화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윤희 차관은 참석자들과 문제의식을 공유하며 “다양한 의견들을 깊이 생각하고 체육계 인권 보호 개선 정책에 반영하겠으며, 폭행이나 가혹행위 등 체육 분야의 악습을 끊어내기 위해서라면, 주저하거나 머뭇거리지 않고 과감하게 개혁을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 차관은 향후 체육학과 교수, 여자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 등 현장 전문가들과의 소통을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다.

▲체육 분야 가혹행위와 폭행 등 악습을 끊어내는 인권 보호 방안 논의(출처/픽사베이)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