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9-24 09:41 (목)

본문영역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0 서울사진축제...한국 사진사 연속 정리 기획전과 '보고싶어서' 가족, 일상사진 주제 기획전
상태바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20 서울사진축제...한국 사진사 연속 정리 기획전과 '보고싶어서' 가족, 일상사진 주제 기획전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7.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 2020 전시 전경, (출처/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제공)

서울시립미술관은 2020 서울사진축제를 7월 14일부터 8월 16일까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사진축제는 주제 기획전 《보고싶어서》와 한국 사진사를 연속으로 정리하는《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의 2개 전시로 구성된다.

《카메라당 전성시대: 작가의 탄생과 공모전 연대기》는 2019 서울사진축제《오픈 유어 스토리지》에서 선보인《명동싸롱과 1950년대 카메라당》에 이어 일제강점기부터 1981년까지 사진제도의 한 축인 1910년부터 개최된 26개 주요 공모전의 역사를 연대순으로 정리해 한국 사진사를 연속으로 정리하며 사진작가 42명의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다.

《보고싶어서》는 가족사진, 풍경사진 같은 일상을 주제로 우리가 쉽게 찍는 일상사진에 초점을 맞추어 사진 본래의 의미를 살펴본다.

서울시립미술관 백지숙 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사람 사이의 물리적 거리뿐 아니라 차단과 격리로 이별을 해야 하는 이 시기에 부재의 대상을 대체하는 사진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립미술관은 2023년 개관을 앞두고 있는 서울사진미술관(가칭)의 준비를 위해 사진 분과 연구 및 관련 자료를 지속적으로 축적할 계획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