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9-21 13:48 (월)

본문영역

부산국제교류전시관, 세계 전통의상체험 존 운영...스팀드레서 신규 설치로 살균 소독과 크로마키 존 사진 촬영 제공
상태바
부산국제교류전시관, 세계 전통의상체험 존 운영...스팀드레서 신규 설치로 살균 소독과 크로마키 존 사진 촬영 제공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08.0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8월 여름방학을 맞아 학생들과 시민을 위해 부산국제교류전시관(이하 전시관)에서 「세계 전통의상체험 존」을 운영한다. '크로마키 존’에서는 해외 자매·우호도시 전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해 이메일이나 문자로 전송해 주는 서비스도 제공된다.(출처/부산시)

부산시는 8월 여름방학을 맞아 학생들과 시민을 위해 부산국제교류전시관(이하 전시관)에서 「세계 전통의상체험 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시관 방문 및 체험존(1일 6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부산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전화로 예약가능하다.

부산국제교류전시관은 시청 1층에 있으며, 중국관, 일본관 등 대륙 권역별 10개의 전시관과 체험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관은 2013년 개관 이후 매년 10만 명에 가까운 관람객이 찾았지만,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방문객이 급감해 상반기 10,900명이 방문했다.

이에 시는 시민들이 세계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여름방학과 피서철을 맞아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손 소독과 발열 체크는 물론, 스팀드레서를 새로 준비해 비치된 전통의상을 살균 소독하여 다음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또, ‘크로마키 존’에서는 해외 자매·우호도시 전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해 이메일이나 문자로 전송해 주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현재 부산시의 자매·우호도시는 27개국 37개 도시다.

김기환 부산시 성장전략국장은 “방학을 맞은 유·초·중등학생과 가족, 시민들이 부산시와 결연한 세계의 여러 도시를 보고 느끼고 이해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해외여행의 아쉬움을 달래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8월 여름방학을 맞아 학생들과 시민을 위해 부산국제교류전시관(이하 전시관)에서 「세계 전통의상체험 존」을 운영한다(출처/부산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