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15:03 (토)
KOTRA, 경남지역 수출기업 간담회 개최… 조선기자재, 車부품 등 주력산업 애로 점검
상태바
KOTRA, 경남지역 수출기업 간담회 개최… 조선기자재, 車부품 등 주력산업 애로 점검
  • 백석원
  • 승인 2019.07.0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니 최대 국영조선소 등 초청, ‘한-인니 조선기자재 상담회’ 연계 개최
▲경남지역 수출기업 간담회(출처/KOTRA)

최근 정부는 지역경제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5개 지역에 대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2021년 5월까지 2년 연장했다. 경남에서는 통영‧고성, 거제, 창원 진해구 등 3개 지역이 포함됐는데, 현재 총 6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중 절반이 경남에 있을 정도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간담회에서는 조선, 자동차부품, 기계부품 등  14개사가 해외 판로개척을 통한 돌파구 마련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4일 창원에서 ‘경남지역 수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경남지역 주요 기업의 최근 수출동향을 점검했다. 이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해외마케팅을 통한 지역경제 활력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2018년 경상남도 수출은 전년대비 32.3% 감소한 402억 5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1~5월에는 전년 동기대비 1.3%만 감소해 선전하고 있으나(동 기간 국가 전체 수출 △ 7.4%), 경남 전체 수출의 26%를 차지하는 선박·해양 구조물 및 부품이 14.6% 감소*해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다. 
* 선박해양 구조물 및 부품을 제외한 ‘19년 1∼5월 경남 수출은 4.7%↑(124억 4100만 달러)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나영우 휴먼중공업 대표는 “최근 기술력 있는 조선해양 중소중견기업들이 수출을 통한 생존전략을 모색 중이나 해외마케팅 역량이 부족해 정부의 지원 사업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정부-정부(G2G), 정부-기업(G2B)간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까지 추진하면 상대국의 신뢰가 높아지고 자연스럽게 수출도 늘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작년 11월 경남조합이 신남방지역 주요국 조선관련 협회들과 ‘한-아세안 조선해양 공동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는데, KOTRA와 함께 공동사업을 추진한다면 더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남지역 수출기업 간담회(출처/KOTRA)

같은날 KOTRA는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한국해양대와 공동으로 ‘한-인니 마리타임 파트너링 데이’를 개최해 우리 기업에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했다. △ 인니 최대 국영조선소 PAL △ 인니 최대 선사이자 국영 석유가스기업인 페르타미나(Pertamina) △ 선급인증 발급기관 BKI 등 인도네시아 조선해양플랜트 업계를 대표하는 8개사가 방한했다. 우리기업 50여개사와 수출상담 및 투자, 인증, 대중소 동반진출, 신조 프로젝트 협업 등 다각적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고, 인니 조선해양플랜트 진출전략 설명회도 개최했다. 

이후에도 KOTRA는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상담회 GOMP(10월, 부산)’, 세계 최대 가스산업 전시회인 ‘가스텍(GASTECH; 9월, 휴스턴/달라스) 한국관 운영’ 등 지역 조선해양 기자재 기업을 위해 다양한 해외마케팅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남의 양대 수출품목 중 자동차부품의 수출이 개선*된 것은 긍정적 신호지만, 여전한 조선·해양 분야 수출부진은 우려스럽다”면서 “KOTRA는 이러한 상황에 대응해 자동차, 조선 등 지역 주력산업의 글로벌파트너링** 사업을 작년 21회에서 올해 28회로 대폭 확대했으니 적극 활용해 달라”고 권평오 KOTRA 사장은 당부했다.
 * ‘19년 1∼5월 수출 전년 동기대비 1.4% 증가(12억 3900만 달러)
 ** KOTRA 해외무역관을 통해 사전적으로 해외 글로벌 기업의 수요를 발굴하고, 국내외 상담회 개최 등을 통해 국내기업과의 매칭을 지원하는 사업

간담회 이후 권평오 사장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예방했다. 도내 경제상황 청취 후, 작년 11월 KOTRA가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합의한 경남의 ‘해외 자동차부품 공동사무소 입주비 지원 사업’ 등 양측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동 사업을 통해 경남지역 자동차부품 기업 6개사가 프랑크푸르트, 나고야 등 2곳의 해외 글로벌파트너링센터 (자동차부품공동사무소)에 입주해 활발한 현지시장 개척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