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5 18:48 (화)

본문영역

국립항공박물관, 대한민국 대표 비행기 ‘T-50’과 ‘KC-100’ 기증받아
상태바
국립항공박물관, 대한민국 대표 비행기 ‘T-50’과 ‘KC-100’ 기증받아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7.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는 ‘T-50 골든이글’과 ‘KC-100 나라온’ 두 대 비행기에 대한 박물관 기증을 결정하며, 오늘 7월 4일 KAI 사천공장에서 ‘기증협약식’을 가졌다. ‘T-50’은 KAI가 자체 개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로서 우리나라가 세계 12번째 초음속 제트기 개발국, 세계 6번째 수출국이 되는 계기가 됐으며 ‘KC-100’은 최초로 국제인증을 받은 민간항공기다.

국토교통부는 국립항공박물관 내에 우리나라 항공역사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는 비행기 13대를 선정해 실물로 전시할 계획이며 이번 기증은 그 일환으로 추진됐다. T-50’과 ‘KC-100’은 군수와 민수를 대표하는 국산 비행기로서 대한민국의 기술력과 항공기 제작수준 등 항공강국의 역량을 보여주고자 하는 박물관에 꼭 필요한 전시물로 인정받아왔다. 국립항공박물관은 김포공항에 위치하고 있으며, 항공분야  전시뿐만 아니라, 비행훈련체험, 항공레포츠체험, 항공전문 도서관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항공을 접할 수 있는 시설을 준비하고 있으며 국립항공박물관은 2020년 상반기에 개관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기증받는 ‘T-50’은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 디자인으로 외관을 갖추고, 직접 탑승체험도 할 수 있도록 전시할 계획이어서 관람객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것이다.”라면서 “우리 항공역사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비행기를 국립박물관에 기증해 영구히 보전할 수 있게 된 것은 KAI의 입장에서도 영광스러운 일이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