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0 14:30 (화)

본문영역

코로나19로 힘들지만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연휴 위한 ‘집콕’하며 즐기는 한국 전통문화유산 프로그램
상태바
코로나19로 힘들지만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연휴 위한 ‘집콕’하며 즐기는 한국 전통문화유산 프로그램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9.2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가위에 궁궐에서 유일하게 야외에서 준비한 행사로 창경궁관리소의 창경궁 풍기대 주변에 대형 모형 보름달을 띄우는 ‘궁궐에 내려온 보름달’ 행사가 있다. (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있는 국민을 위로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연휴로 만들고자 다양한 비대면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준비된 문화재청의 비대면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추석 연휴를 보내기 위하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다양한 공연, 행사, 전시, 교육 콘텐츠로 구성되었다. 이에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추석 연휴 기간 온라인으로 궁궐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고궁음악회는 10월 1일과 2일 오후 7시 30분부터 「집콕하며 즐기는 가을밤 달빛공연」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공연의 완성도를 높이며 가을밤 경복궁과 창덕궁의 정취를 잘 전달하기 위해 사전 녹화 형식으로 진행된다.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특별 이색 국악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10월 3일과 4일 오후 7시에는 2010년부터 시작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고품격 전통공연으로 자리매김한 ‘덕수궁 풍류’의 특별 무대가 실시간 온라인으로 펼쳐진다. 덕수궁 풍류는 매년 봄부터 가을까지 정기적으로 펼쳐지는 한국 전통 ‘가(歌), 무(舞), 악(樂) 공연’으로, 추석을 맞이하여 「소리 판타지아 – 붉은 꽃」공연이 선보인다.

대한제국의 대표적인 근대 건축물인 석조전 앞에서 펼쳐지는 「소리 판타지아 – 붉은 꽃」은 동·서양의 목소리를 대표하는 성악가 바리톤 양준모와 정가 하윤주, 소리꾼 정윤형이 출연하여 신선한 조화를 보여줄 예정이다.

「집콕하며 즐기는 가을밤 달빛공연」과「2020년 덕수궁 풍류 소리판타지아 붉은꽃」공연은 네이버TV 한국문화의 집과 문화유산채널 유튜브에서 관람할 수 있다. 행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과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추석 당일에는 무형문화유산이 방 안으로 찾아온다. 10월 1일 낮 12시 10분부터 한국방송공사(KBS) 1TV에서 방영되는 「코리아 온 스테이지」는 첩첩산중 속에 안개가 구름숲을 이룬다는 진도의 대표 명승지 진도 운림산방을 배경으로 채상소고춤, 손님굿, 바라지 등의 다양한 무형문화유산 공연과 가수 송가인의 무대가 마련됐다.

조선왕실 5대 궁궐 중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창덕궁을 살펴보고 싶은 국민이라면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인 ‘창덕 아리랑(AR-irang) 앳홈’을 실행하면 된다. 금천교부터 인정전, 희정당, 후원 입구까지 총 12개 관람 구역을 ‘해치’의 안내로 상세히 살펴볼 수 있는 서비스다. 해치는 선악을 구별하고 정의를 지키는 전설 속의 동물로 서울시의 상징이기도 하다.

또한,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에서는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유물을 통해 조선왕실과 대한제국 황실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교육영상과 「新(신)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온라인 전시와 관련 특강을 제공하고 있어 연휴기간에도 온라인으로 교육ㆍ전시와 강연을 즐길 수 있다.

이번 한가위에 궁궐에서 유일하게 야외에서 준비한 행사로 창경궁관리소의 창경궁 풍기대 주변에 대형 모형 보름달을 띄우는 ‘궁궐에 내려온 보름달’ 행사가 있다. 29일부터 10월 4일까지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보름달 모양의 조명을 올려 밤이 깊을수록 더욱 선명한 보름달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덕수궁 풍류 포스터
▲2010년부터 시작되어 대한민국을 고품격 전통공연으로 자리매김한 ‘덕수궁 풍류’ 포스터(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