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1 14:21 (수)

본문영역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안전한 공원산책 위한 심장·피부사상충 예방 선택 아닌 필수
상태바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안전한 공원산책 위한 심장·피부사상충 예방 선택 아닌 필수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10.0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반려동물과 안전한 공원산책 위한 심장·피부사상충 예방에 대한 홍보를 위해 관내 5개 공원에 현수막을 게시했다.(출처/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관내 공원에서 채집한 모기에서 개 심장사상충(Dirofilaria immitis)과 피부사상충(Dirofilaria repens)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심장사상충은 사람에게는 영향이 없으나 모기가 숙주를 흡혈할 때 유충이 혈관으로 들어가 감염되며 개, 고양이의 폐동맥과 우심실에 기생하면서 혈액순환 장애를 초래하고 심폐질환을 일으키는 기생충이다.

피부사상충 역시 모기의 흡혈에 의해 매개되고, 피하조직에 기생하여 최대 25cm~30cm까지 자라며 염증을 유발하는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심장사상충은 감염되어 체내에서 성체가 되면 치료가 어렵다. 개, 고양이에게 치명적이지만 동물병원에서 예방약을 정기적으로 처방받으면 예방이 가능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2018년 여름부터 관내 6개 공원에서 자동모기계측기(DMS, Digital Mosquito monitoring System)를 이용하여 모기를 채집하고 유전자검사법(연쇄효소중합반응)으로 심장사상충과 피부사상충의 존재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2019년에는 총 5곳의 공원에서 심장사상충 24건이 확인되었고, 올해 5월부터 8월초까지 총 13,873마리 모기를 채집하여 심장사상충은 공원 4곳에서 12건, 피부사상충은 공원 3곳에서 8건을 확인하였다.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심장사상충 예방에 대한 홍보를 위해 관내 5개 공원에 현수막을 게시하고, 대기환경측정전광판을 활용하여 심장사상충 예방 홍보를 실시 중이다.

김경호 방역관리과장은 “반려동물과 산책하는 공원의 모기에서 심장사상충이 발견된 만큼 반드시 심장사상충 예방약을 처방 받으시길 바란다”며 “연평균 기온이 점차 상승하고 실내생활이 많아지면서 겨울에도 모기에 의한 감염 위험이 상존하기 때문에 1년 내내 예방약을 투여하는 것이 감염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