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1 14:21 (수)

본문영역

"대패삼겹살은 크게 패배한(大敗) 삼겹살이 아닙니다.”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안내서 발간
상태바
"대패삼겹살은 크게 패배한(大敗) 삼겹살이 아닙니다.”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안내서 발간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10.0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안내서』 주요 설명으로 ‘음식명’의 외국어 번역 방식 설명이다.(출처/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이하 국어원)은 소책자 형태의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안내서’(이하 안내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5일, 문체부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문화체육관광부훈령 제427호, 이하 지침)을 제정했다. 다양한 번역·표기 방식으로 인한 혼란과 오역 등에 대한 문제의식을 기반으로 만든 이 지침은 지명, 음식명, 문화재명, 도로명 및 행정구역 명칭, 정거장명 등 공공 분야에서 쓰이는 말을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번역하여 표기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다양한 번역·표기 방식으로 인한 혼란과 오역의 예로는 한강을 Hangang, Han River, Hangang River로 다양하게 표기하지만, 올바른 표기법은 Hangang River이다. 또 다른 예로는 대패삼겹살의 순우리말인 ‘대패’를 ‘대패(大敗)로 표기해 크게 패배한(大敗) 삼겹살로 잘못 인식하게 될 수 있다. 대패삼겹살의 올바른 표기법은 薄切五花肉 이다.

안내서에서는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자연 지명과 인공 지명, 역명을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표기하는 방법과 그 원칙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곰탕(Bear Soup→Beef Bone Soup), 육회(Six Times→Beef Tartare) 등 자칫 헷갈리기 쉬운 음식명의 번역 및 표기 방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지침에 따라 식당 내 음식명 번역 방법과 예시를 제공한다.

이번 안내서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표지판 제작이나 해외에 한국을 알리는 업무를 담당하는 공공 분야 종사자들과 외국인 고객에 대응하는 업무나 국제 교류 업무를 담당하는 실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자료이다.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친구들의 대화로 다양한 예시를 제공해 지침을 쉽게 풀어 설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과 국제 교류 업무를 추진하는 정부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담당자들에게 안내서를 배포할 예정이다. 안내서는 공공 용어의 영·중·일 표준 번역안을 제공하고 있는 공공언어 통합 지원 시스템 자료실에서도 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 최혜연은 “같은 장소를 번역·표기하는 방식이 경우마다 달라서 방한 관광객이나 한국을 알고자 하는 외국인들이 혼란을 겪는 일이 발생한다.”라며 “이번 안내서뿐 아니라 ‘공공언어 통합 지원 시스템’을 통해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방법을 계속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림은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안내서』 주요 설명 그림으로 ‘자연 지명’의 외국어 번역 방식 설명이다.(출처/문체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