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0 14:30 (화)

본문영역

코로나 19로 침체된 패션산업 활력 만드는 내 방 1열에서 패션쇼 볼 수 있는 '서울 365패션쇼'
상태바
코로나 19로 침체된 패션산업 활력 만드는 내 방 1열에서 패션쇼 볼 수 있는 '서울 365패션쇼'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10.1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 19로 인해 전례 없이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패션 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패션쇼와 라이브 커머스를 접목한 ‘서울365 라이브 커머스 패션쇼’를 10월 14일(수), 10월 28일(수) 두 차례 개최한다.(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코로나 19로 인해 전례 없이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패션 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패션쇼와 라이브 커머스를 접목한 ‘서울365 라이브 커머스 패션쇼’를 10월 14일(수), 10월 28일(수) 두 차례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1, 12월에도 매월 2회 이상 ‘라이브 커머스 패션쇼’를 진행할 예정이며, 자세한 일정은 서울365 패션쇼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10월 ‘서울365 라이브 커머스 패션쇼’는 14일(수), 28일(수) 양일간 오후 8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총 6개 브랜드의 F/W 시즌 컬렉션 런웨이 무대가 펼쳐진다. 패션쇼에 이어 쇼호스트와 디자이너가 패션쇼에 등장한 제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며, ‘네이버 쇼핑 라이브’ 서울365패션쇼 채널에 방송된다.

▲서울시는 코로나 19로 인해 전례 없이 긴 침체기를 겪고 있는 패션 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패션쇼와 라이브 커머스를 접목한 ‘서울365 라이브 커머스 패션쇼’를 10월 14일(수), 10월 28일(수) 두 차례 개최한다.(출처/서울시)

디자이너들의 상품을 최대 4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하며, 시청자를 대상으로 브랜드 대표상품 증정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한복의 날(10.21)’을 기념하는 서울 365패션쇼가 10월 19일(월) 오후 7시 30분부터 경희궁 숭정전에서 열린다. 패션쇼 전 과정은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생중계되며, 누구나 장소에 관계없이 한복의 고전미를 담은 패션쇼를 관람할 수 있다.

경희궁 숭정전에서 오후 7시 30분부터 네이버 VLive 채널 ‘동아 TV 스타일브이라이브’와 서울시 유튜브 등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 방송된다.

‘한복의 날 기념 서울365 패션쇼’는 고전미가 돋보이는 전통 한복부터 시대의 흐름에 따라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 생활 한복까지 한복의 역사를 만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시는 코로나 19 방역에 동참하고 있는 시민들을 응원하고자 ‘경희궁 숭정전’에서 진행되는 패션쇼 현장 관람 시민 40명을 초청할 예정이다. 패션쇼 관람 접수는 10월 14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에서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최대 신청인원은 4명까지 가능하다. 사전 신청자 이외에는 현장 관람이 허용되지 않는다.

각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실내 50명, 실외 100명 기준으로 인원수를 제한하고, 열화상카메라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시행될 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패션쇼는 침체된 패션 산업계를 활성화시킴과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우울감을 느끼는 시민들에게도 문화 향유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기회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집에서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패션쇼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