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5 15:32 (일)

본문영역

병무청 "대중문화 우수자 징·소집 연기" 추진 중…방탄소년단(BTS) 연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상태바
병무청 "대중문화 우수자 징·소집 연기" 추진 중…방탄소년단(BTS) 연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10.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출처/방탄소년단  'Dynamite' Official MV 유튜브 캡처 )

병무청은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징·소집 연기 등을 골자로 하는 병역법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에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병무청은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대표 발의한 병역법 개정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의견을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용기 의원은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가 위상과 품격을 높였다고 인정해 추천한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도 징집, 소집 연기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병역법 개정안이 확정되면 BTS 멤버들의 병역 특례는 인정되지 않지만, 징집 및 소집 연기는 가능해진다.

다만, 병무청은 대중문화예술 분야 예술 요원의 병역 특례 편입을 제외한다는 방침은 계속 유지 중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