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2 13:40 (목)

본문영역

코로나19로 노인여가복지시설 휴관...홀로사는 어르신 위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확대 보급하고 돌봄서비스 강화한다.
상태바
코로나19로 노인여가복지시설 휴관...홀로사는 어르신 위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 확대 보급하고 돌봄서비스 강화한다.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10.16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9천 8백세대 확대 보급
▲전남도 어르신 응급안심서비스 지원 사진
▲전남도 어르신 응급안심서비스 지원 사진(출처/전남도)

전라남도가 65세이상 홀로사는 어르신 등 9천 800세대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확대 보급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코로나19로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 노인여가복지시설이 휴관 조치됨에 따라 마을공동체 활동이 축소되면서 취약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은 홀로사는 어르신 가정에 출입·움직임·화재 감지기와 응급호출기 등을 설치해 어르신 일상생활을 관리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라남도는 기존에 설치된 장비 1만 3천 518대 중 노후화된 장비 8천 180대를 교체하고 신규 대상자를 위한 9천 874대를 추가 보급해 연말까지 홀로사는 어르신 등 2만 3천세대를 대상으로 돌봄을 강화할 계획이다.

각 가정에서 감지된 데이터는 시군 응급관리 지역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특히 일정시간 움직임이 미감지 되거나 화재 감지, 응급 호출 시 응급관리요원이 즉시 현장을 확인하고 119와 연계해 신속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전남도는 4만 8천여 명의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맞춤돌봄서비스를 통해 안부확인과 일상생활 지원, 연계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특히 홀로사는 노인 등에게 ICT(응급안전안심서비스, 1만 3천세대) 및 IoT(독거노인 건강안전알림서비스, 1천 7백세대) 기기를 활용해 어르신들의 거동, 응급상황 등을 수시 모니터링으로 안전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취약계층 어르신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생필품 및 식료품 세트, 겨울 내의 등 후원 물품을 지원하고, 코로나19로 피로감이 높아진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1억 원 상당의 전복을 제공했다.

더불어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의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 체온계 등 방역장비도 지원 중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고령화 및 1인 가구의 지속 증가로 취약계층 어르신의 돌봄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며, ICT장비 확대 보급,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찾고 돌봄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