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2-01 00:30 (화)

본문영역

강원도의 가을과 음악이 가득한 축제...평창대관령음악제 강원의 사계 '가을'
상태바
강원도의 가을과 음악이 가득한 축제...평창대관령음악제 강원의 사계 '가을'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0.23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연중 프로그램인 강원의 사계 '가을'이 11월 14일부터 25일까지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 콘서트홀과 강원도 일대에서 개최된다.

강원의 사계 시리즈는 강원도민의 문화향유와 참여 확대를 위한 테마별 공연이다. 국내외 저명한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마스터 클래스, 강원의 미래 인재들이 펼치는 영 아티스트 콘서트와 이들을 위한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강원의 사계 <가을>은 서울시향 수석을 역임하였고 현재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트럼펫 수석인 알렉상드르 바티, 강원대 교수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성경주 음악감독이 이끈다. 여기에 앙상블 더 브릿지,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수석 플루티스트 조성현, 그리고 강원인재육성재단의 유망주들이 참여한다.

알렉상드르 바티(트럼펫)와 앙상블 더 브릿지 공연은 11월 17일 알펜시아 콘서트홀(유료)과 11월 18일 국립춘천박물관(무료)에서, 강원인재육성재단 유망주들의 공연은 11월 14일 알펜시아 콘서트홀(무료)에서, 조성현(플루트)과 앙상블 더 브릿지 공연은 11월 25일 고성 DMZ 박물관(무료)에서 열린다.

강원의 사계 <가을>에서는 도내 학생들을 위한 영 아티스트 콘서트 & 특강과 찾아가는 마스터 클래스도 진행한다.

11월 14일 오후 3시부터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영 아티스트 콘서트는 강원인재육성재단이 선발한 강원도 출신의 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트럼본을 전공하는 5명의 차세대 미래인재가 연주자로 나서며 공연 후 이들을 위한 심연수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의 특강이 진행될 예정이다.

찾아가는 마스터 클래스는 11월 19일 오후 2시 강릉원주대학교에서 강릉원주대학교와 강원대학교 트럼펫 전공생을 대상으로 알렉상드르 바티가 진행할 예정이다.

대관령음악제운영실은 이번 강원의 사계 <가을>에서도 공연장 소독, 열감지 카메라, 건강상태질의서, 클린강원 패스포트(전자출입명부), 좌석간 거리두기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준비 중이다.

▲제17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강원의 사계 가을 포스터
▲제17회 평창대관령음악제 강원의 사계 가을 포스터(출처/강원도)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