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4-22 17:57 (목)

본문영역

수화통역 병행하는 제41회 서울무용제...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통과 창작 무용의 대한민국 무용축제
상태바
수화통역 병행하는 제41회 서울무용제...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통과 창작 무용의 대한민국 무용축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1.04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무용협회는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서울무용제>의 개막식이 11월 4일(수) 밤 8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서울무용제>는 우수한 창작무용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무용 예술 진흥에 이바지하고자 1979년 <대한민국무용제>로 처음 발족하여 2020년 현재까지 대한민국 무용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울무용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전 공연을 유튜브와 네이버TV를 통한 온라인 생중계를 기본으로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됨에 따라 ‘거리두기 객석’에 한하여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개막공연 <무(舞.)념(念.).무(舞.)상(想 )Ⅰ> 과 <명작무극장>은 사회자 해설과 더불어 이에 대한 수화통역을 병행하여 무용공연의 접근성을 넓히고  집콕 관객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한국전통무용 명인들의 귀한 춤사위를 선보이는 <무(舞.)념(念.).무(舞.)상(想 )Ⅰ>, 대한민국 무용계를 이끌어오며 여전히 넘치는 아우라로 관객을 사로잡는 스타 여성 무용가 4인의 무대 <무(舞.)념(念.).무(舞.)상(想 )Ⅱ>, (사)한국무용협회 지정 명작무의 우수성을 만끽할 수 있는 <명작무극장>이 11월의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8인의 우수한 안무자들이 무용수들과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혼신으로 빚어낸 신작 무대로 대상을 가늠하는 <경연부문공연>의 팽팽한 긴장감은 온라인생중계를 통해 공연장 무대를 넘어 랜선을 타고 안방까지 춤의 열기로 가득 메울 예정이다.

▲제41회 서울무용제 포스터(출처/(사)한국무용협회)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