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2-01 15:08 (화)

본문영역

코로나19로 인해 “창작자는, 관객은, 극장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공연을 연기하거나 취소한 사연 공개하는 삼일로창고극장의 '2020 창고개방'
상태바
코로나19로 인해 “창작자는, 관객은, 극장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공연을 연기하거나 취소한 사연 공개하는 삼일로창고극장의 '2020 창고개방'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1.1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자료] 1. (사진 포스터)'2020 창고개방 창고에서 창고로'
▲'2020 창고개방 창고에서 창고로' 포스터(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삼일로창고극장은 공동운영단과 함께 기획 프로그램 <2020 창고개방: 창고에서 창고로>를 오는 23일(월)부터 29일(일)까지 온라인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창고개방>은 ‘삼일로창고극장을 개방하라’는 콘셉트로, 2018년 개관 이후부터 이어오고 있는 삼일로창고극장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멈춰버린 공연예술계의 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관객과 직접 만나 작품을 펼쳐온 공연예술 장르의 특성이 흔들린 지금, “창작자는, 관객은, 극장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라는 질문을 던졌다.

프로그램은 총 3가지이다. 언박싱315, 줌인센터, 다큐멘터리315 등으로 구성됐다. 문을 닫은 극장과 보고 싶지만 볼 수 없었던 작품을 온라인으로 공개한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만날 수 없었던 관객과 창작자가 삼일로창고극장 유튜브를 통해 다시 만난다.

첫 번째 프로그램인 ‘언박싱315’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을 연기하거나 취소한 작품 또는 그러한 사연을 가진 관객이 주인공이다. 극장으로 배달 받은 각자의 사연은 5분 내외 영상 15개로 제작됐다. 관객과 만나지 못해 재고가 될 뻔했던 작품과 만날 수 없었던 사연이 11월 23일(월)부터 27일(금)까지 매일 3편씩 공개될 계획이다.

두 번째 프로그램인 ‘줌인센터’는 극장에 올 수 없던 관객이 주인공이다. 참여를 원하는 관객은 삼일로창고극장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는 20일(금)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사전에 신청한 관객에게 연극의 독백과 대사가 담긴 미지의 키트를 배송한다. 관객은 약속한 시간에 화상회의 시스템 줌(Zoom)을 통해 모여 자신이 받은 키트를 열어보며 각자의 독백을 이어간다. 11월 28일(토)과 29일(일)에 회당 20명이 함께한다.

세 번째 프로그램인 ‘다큐멘터리315’는 코로나19가 바꾸어 놓은 공연계 현장을 20여 명의 인터뷰를 통해 들여다본다. 창작자들이 나눈 대화는 ‘연극과 극장은 무엇인가’라는 본질적 질문의 답을 찾는 40분 분량의 다큐멘터리로 제작된다. 다큐멘터리는 <검은 옷을 입지 않았습니까>, <필름의 어떤 시간>, <극장전개> 등을 제작한 백종관 감독이 함께 한다. 11월 29일(일) 삼일로창고극장 유튜브에서 예고편을 선보이며, 완성된 영상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창고개방>은 오는 23일(월)부터 29일(일)까지 삼일로창고극장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