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26 17:44 (화)

본문영역

'2020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 EXPO’ 한국 마이스의 우수성 알리는 국제 첨단 미팅테크놀로지, 마이스벤처의 장
상태바
'2020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 EXPO’ 한국 마이스의 우수성 알리는 국제 첨단 미팅테크놀로지, 마이스벤처의 장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11.2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에 참석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비롯한 참석자 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한국 마이스(MICE)업계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고자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대한민국 대표 마이스 전문 전시박람회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KOREA MICE EXPO) 2020’을 온‧오프라인 통합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MICE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의 네 분야를 통틀어 말하는 서비스 산업이다.

올해 21회 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인천관광공사가 공동 주관하고, 인천광역시가 후원하는 가운데 인천광역시 송도 컨벤시아와 전용 국‧영문 누리집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다.

24일 개최되는 개막식을 비롯해 화상 상담회의, 기업 홍보관, 한국 마이스홍보관, 강연, 지역홍보설명회, 회의기술 및 관광벤처기업 시연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으며, 사전등록이 필요한 화상 상담회의 외에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철저한 안전방역관리 속에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서는 첨단 미팅테크놀로지를 선보인다. 참가자 입장 시 안면인식 등록과 안내로봇을 활용하고,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해 미국 뉴욕에 있는 참가자를 무대로 불러올 예정이다. 또한 국제컨벤션협회(ICCA) 회장 제임스 리스(James Rees)의 축사,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부사장 카렌 춥카(Karen Chupka)의 기조연설, 세계 마이스산업 위기를 국제공조로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은 국내외 마이스 종사자들의 합동 퍼포먼스 영상 공개가 예정돼 있다.

▲2020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 개막식 무대 이미지(출처/한국관광공사)

국내외 마이스업계 간 교류 활성화와 코로나 이후 한국 마이스 행사 유치 확대를 위해 마련된 화상 상담회의에는 중국 대형여행사 ‘트립닷컴’ 등 총 30개국 300여 명의 바이어가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서울관광재단, 인천관광공사, 대구컨벤션뷰로 등 지역컨벤션뷰로를 비롯, 마이스시설 및 서비스, 스마트테크, 인센티브여행, 이색 지역회의명소 등 관련 기관 총 220곳이 참여하며, 행사기간 동안 총 2천여 건의 상담이 진행될 계획이다. 상담 사전등록을 하지 않았더라도 누리집의 ‘기업홍보관’에서 220개 참여기관 정보를 볼 수 있고, ‘한국 MICE 홍보관’에서 공사의 지원제도 상담도 참여 할 수 있다.

또한 24-25일 양일에 걸쳐 코로나시대 마이스산업 대응전략에 관한 주제로 국내외 유명연사의 강연과 토론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구글의 트래블섹터 총괄 헐마이오니 조이(Hermione Joye), 마이크로소프트의 글로벌 총괄 에릭 베일리(Eric Bailey)가 마이스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관해 발표하며, 이밖에 다수 전문가들이 미팅테크놀로지, 마이스벤처 및 이색 지역회의명소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공사 주상용 MICE실장은 “이번 행사가 K-방역 속에 안전하게 개최되는 한국 마이스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는 코로나 이후 국제교류 재개를 대비해 이번 박람회 이외에도 방한 마이스시장을 회복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0 코리아 마이스 엑스포 공식 누리집 접속 화면(출처/한국관광공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