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26 17:44 (화)

본문영역

일본 사로잡은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 등 K-드라마로 일본 한류 팬들의 잠재 방한관광 이끈다.
상태바
일본 사로잡은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 등 K-드라마로 일본 한류 팬들의 잠재 방한관광 이끈다.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11.30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K드라마위크 현장사진_김다미 토크쇼 진행사진
▲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 김다미 토크쇼 진행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최근 일본에서 불고 있는 K-드라마 열풍을 한국관광 홍보로 이어가는 온라인 프로모션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방한여행 수요로 연결시키고자 인기 한국드라마 3편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활용한 ‘K-드라마위크: 이태원에 불시착해도 괜찮아’가 그것이다.

지난 25일부터 오는 12월 13일까지 전용 누리집에서 진행 중인 이 랜선 이벤트는 일본 넷플릭스에서 시청률 최고를 보이고 있는 세 드라마 출연 배우와 함께 하는 한국관광 온라인 토크쇼와 촬영지 랜선 투어, 소비자 참여 이벤트, 관련 방한 상품 소개 등 다채로운 내용으로 일본 한류 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에는‘이태원 클라쓰’의 조이서 역을 맡은 배우 김다미가 온라인 토크쇼에 출연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태원 클라쓰와 한국을 사랑해 준 일본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약 2천여 명의 팬들이 실시간으로 참여한 가운데 이 쇼에서 김다미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기억에 남는 명장면과 촬영지 등과 함께 코로나 종식 후 한국 여행을 오는 팬들에게 추천하는 관광지로 드라마의 배경지인 이태원과 전주 한옥마을을 소개했다.

또한 28일 펼쳐진 토크쇼에는 ‘사랑의 불시착’의 5중대원들이 출동했다. 표치수 역할을 맡았던 배우 양경원은 드라마 촬영지인 충주와 제주를 찾아 관광지의 매력을 영상으로 소개했고, 이 영상을 토크쇼 현장에서 관람한 배우 유수빈과 탕준상은 촬영 당시의 숨은 이야기 등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자유롭게 여행이 가능해지는 날이 오면 일본 팬들과 함께 가고 싶은 한국의 관광지로 강릉과 안동을 꼽았다.

특히 양일간의 토크쇼 현장엔 한국을 방문할 수 없는 일본 팬들을 대신해 10개의 반려 인형들이 참가했다. 이들 인형들은 주인을 대신해 출연진과 찍은 인증샷 등 참여 현장을 SNS로 공유하며 직접 한국에 오지 못한 주인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 드라마 로케지 여행’상품으로 방한한 인형들은 토크쇼 참여 외에도 이태원 일대와 남산, 경복궁 등 드라마 촬영지를 투어하며 한국을 만끽했다.

이벤트에 대한 일본 현지의 반응은 뜨겁다. 김다미 온라인 토크쇼 다시보기 영상은 공개 하루만에 2만여 조회 수를 돌파했으며, 사랑의 불시착 온라인 토크쇼 직후, 행사명 ‘이태원에 불시착해도 괜찮아’는 트위터 일본 트렌드 단어에 랭크되기도 했다.

토크쇼를 지켜본 팬들은 “실제로 한국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다”, “하루 빨리 이서와 새로이처럼 이태원 거리를 질주하고 싶다”는 희망을 전했다. 한국 드라마를 몇 번이고 반복해서 보고 있다는 한 일본 팬은 “이번 기회에 한국어 공부도 시작했다. 코로나가 끝나면 제일 먼저 한국으로 달려갈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2월 7일 공개될 예정인 로케지 랜선투어‘사이코지만 괜찮아’편은 출연 배우 강기둥, 박진주가 드라마 주 배경지인 강원도 고성과 인천을 여행하며 여행지와 먹거리 등을 소개하는 내용이다.

공사 하상석 일본팀장은 “현재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한류 붐이 코로나 이후 여행재개 시점에 방한관광 수요 및 로케지를 중심으로 지방관광 활성화에 연결될 수 있도록 한류를 활용한 홍보마케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 전했다.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 유수빈.탕준상과 반려인형들(출처/한국관광공사)
▲일본시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K드라마위크 현장사진 유수빈.탕준상과 반려인형들(출처/한국관광공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