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29 12:09 (목)

본문영역

"아이쿵 챌린지" 캠페인 영상 조회 수 28억 회...한국관광 해외 홍보 '범내려온다' 춤 따라 하는 해외 누리꾼 참여 챌린지
상태바
"아이쿵 챌린지" 캠페인 영상 조회 수 28억 회...한국관광 해외 홍보 '범내려온다' 춤 따라 하는 해외 누리꾼 참여 챌린지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12.0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YKoong Challenge: Ambiguous Dance Company ‘아이쿵 챌린지' <범내려온다>의 춤 설명 영상(출처/유튜브 Imagine your Korea)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12월 5일(토), 해외 젊은이들이 한국관광 해외 홍보영상 속 <범내려온다>의 춤을 따라 하며 참여잇기를 한 ‘아이쿵 챌린지(#IYKoongChallenge)’ 본선 행사를 개최한다. 비대면 행사장인 ‘아이쿵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전 세계 누리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유튜브 채널과 틱톡 공식계정에서 생중계한다.

이번 참여잇기는 해외 젊은이들이 한국의 흥을 즐기면서 부산, 전주, 강릉, 목포, 안동 등 5대 관광 거점 도시를 자연스럽게 경험하고, 코로나19 이후의 관광 목적지로, 우리나라의 5대 관광 거점 도시를 떠올릴 수 있게 하기 위해 마련했다.

‘아이쿵 챌린지’ 예선은 지난 11월 9일부터 23일까지 ‘틱톡’에서 열렸으며, 그 관심과 열기가 매우 높았다. 현재 ‘아이쿵 챌린지’ 캠페인 영상의 조회 수는 28억 회에 달하고 도전한 동영상 수도 200만 개에 이른다. 특히 ‘아이쿵 챌린지’ 캠페인 영상에서는 관광거점도시의 관광 특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만화 스티커를 함께 노출해, 단 15초 안에 한국 관광 거점 도시 5곳을 여행하는 기분도 느낄 수 있다.

만화 스티커는 전주 음식(Jeonju Tasty), 강릉 서핑(Gangneung Surfing), 부산 해운대(Busan Haeundae), 안동 <킹덤> 좀비(Andong Kingdom Jombie), 목포 해변 포장마차(Mokpo Harbor Pocha) 등 이다.

총 2회(낮 12시, 오후 4시 30분)에 걸쳐 열리는 본선 행사에서는 해외 누리꾼 1,200명(회당 600명)이 화상으로 참여해 본선에 올라온 40개 도전 영상 중 우수 도전 영상 6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우수 도전자들에게는 향후 방한 관광 재개 시 활용할 수 있는 항공권과 숙박권 등을 제공한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5대 관광 거점 도시 현장을 생중계로 연결해 거점 도시만의 독특한 매력을 소개할 예정이다. 거점 도시의 유명 관광지에서는 <범내려온다> 모방(커버)댄스 번개공연(플래시몹)도 열어 해외 소비자들이 비대면으로 거점 도시 곳곳을 즐길 수 있다. 부산에서는 춤으로 유명한 유튜브 창작자 ‘고퇴경’, 전주에서는 대표 춤꾼 ‘아이키’ 등이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특히 ‘있지(ITZY)’, ‘전소미’, ‘우주소녀’, ‘오마이걸’, ‘비엑스케이(BXK)' 등이 축하공연을 펼쳐 전 세계 한류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국관광 해외 홍보영상으로 화제를 일으킨 이날치밴드와 엠비규어스 댄스컴퍼니도 색다른 공연으로 한국 지방 도시들의 매력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관광 해외홍보 영상 ‘한국의 흥을 느껴라(Feel the Rhythm of Korea)’는 총 5억 4,700회의 기록적인 조회 수와 ‘1일 1범’ 등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공공기관 적극행정 대통령상 수상, 한국광고총연합회 주관 ‘2020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3관왕을 차지했으며, 스페인 세비야에서 열린 여행 혁신상 2020(Tourism Innovation Awards 2020)에서도 디지털 광고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