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7-01 10:14 (금)

본문영역

셧다운 8개월만인 3일, 김해공항 국제선 재개...해외발 입국자 33명 철저한 검역 절차를 거친 후 도착
상태바
셧다운 8개월만인 3일, 김해공항 국제선 재개...해외발 입국자 33명 철저한 검역 절차를 거친 후 도착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12.0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입국 재개에 대비해 김해공항 국제선청사를 점검하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출처/부산시)

부산시는 김해공항 국제선이 셧다운된지 8개월 만인 3일부터 입국이 재개돼 부울경 주민 33명이 철저한 검역 절차를 거친 후 안전하게 도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6일부터 검역업무를 총괄하는 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청)는 해외발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유입을 차단하고자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전국 공항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부산시는 국제선 셧다운으로 인한 지역민 이동 불편과 항공산업 경영 어려움 등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7월 초부터 보건복지부, 국토부,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에 김해공항 입국 재개를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검역 인력 부족 등을 이유로 입국 재개가 어려웠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인천공항에서 현재 운영 중인 입국자 대응체계(수송·진단·격리)를 지자체 주도로 운영이 가능한 경우에만 김해공항 입국 재개를 검토한다는 입장이었으며, 이에 따라 부산시는 지난 5개월 동안 한국공항공사, 국립김해검역소, 에어부산 및 인근 지자체 등과 공동으로 김해공항 입국자 대응계획을 준비해 왔다.

마침내 지난 11월 26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보건복지부)는 최종적으로 김해공항 입국을 결정했으나, 이후에도 많은 준비과정 절차를 밟았다.

부산시는 지방공항 중 처음으로 국제선 입국 재개를 하는데 있어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입국자 정보 사전 취합부터 검역과 출입국 심사, 수송, 진단검사와 격리까지 관계기관과 빈틈없는 대응체계를 마련했으며, 동원된 관계기관 인력만 50여 명에 달한다.

특히 부산시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는 상황에서 해외입국자로 인한 감염자가 늘어나지 않도록 입국자가 단 한 명에 불과하더라도 인력 준비와 관계기관 협력 등을 통해 면밀한 입국자 대응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김해공항 입국 재개는 무척이나 어려운 과정과 관계기관 간 논의 및 협력을 통해 가능했던 결과”라며 “수도권 외에 지역공항 중 최초로 입국 재개가 된 데는 무엇보다 여러 관계기관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덕분으로 가능했다. 이번의 소중한 경험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미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