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9 12:02 (화)

본문영역

대전시, 도시경쟁력 확보위한 공공건축에 문화적 가치를 입힐 민간전문 공공건축가 49명 위촉
상태바
대전시, 도시경쟁력 확보위한 공공건축에 문화적 가치를 입힐 민간전문 공공건축가 49명 위촉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12.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공공건축에 문화적 가치를 입힌다-위원회.jpeg
▲대전시 공공건축에 문화적 가치를 입히는 건축정책위원회 사진(출처/대전시)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공건축은 그 도시를 대변하는 상징물로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중요한 요소가 되며, 그 나라의 품격을 이끌기도 한다. 오늘날 훌륭한 공공건축이 갖는 문화적 가치는 매우 크며, 시민들의 행복한 삶의 일환이 된다.

최근, 지방자치단체들도 공공건축의 가치와 그 중요성을 인식하여, 시민들의 자부심이 되고 언제나 찾고 싶은 디자인의 공공 건축물을 짓고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대전시는 공공건축의 품격향상, 디자인 개선을 통한 도시경쟁력 확보를 위해 역량있는 민간전문가인 총괄건축가를 비롯한 공공건축가 49명을 각각 위촉하여 공공건축의 전문성과 도시 디자인의 심미성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와 각 구에서는 총 27건의 공공건축 사업에 대해 총괄건축가와 2명의 수석공공건축가의 추천회의를 거쳐 각 공공사업별 특성에 맞는 30명의 공공건축가를 선정하고, 이 공공건축가들은 건축기획 업무와 자문활동을 적극 수행해 왔다.

특히, 시에서 추진하는 제2시립도서관 건립,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조성 등 대규모 사업과 생활형 SOC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 등에 대해 사업기획, 디자인 관리방안 등 사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등 기존 행정인력이 수행하던 기획업무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아울러 공공건축 설계공모 발주를 위한 공공건축심의를 위해 지난 3월 ‘건축정책위원회’를 설치하여 운영해 오고 있으며, 건축기획 업무의 적정성 등을 심의하여 최적의 설계발주를 이끌어 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 속에서 대전시도 ‘대전역세권 개발’과 ‘베이스볼드림파크’, ‘보문산전망대’사업과 ‘대덕구청사 건립’, ‘유성터미널 건립’등 주요 대형 공공사업에 대전시 총괄건축가를 비롯한 역량있는 공공건축가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준열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이제 시민들의 눈높이가 세계적 수준을 넘어선 만큼 이에 걸맞는 디자인이 나와야 하고, 시민들에게 자랑거리가 될 수 있는 공공 자산을 안겨줄 때가 왔다”며 “세계적인 명품 공공건축물을 건립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역량을 발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