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5 18:54 (수)

본문영역

전주시, 코로나19 이후 여행객 유치위해 중국 SNS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 펼친다.
상태바
전주시, 코로나19 이후 여행객 유치위해 중국 SNS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 펼친다.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12.1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코로나19 이후 중국인 여행객 유치를 위해 중국 유력 SNS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전주시 홍보 사진(출처/전주시)

전주시는 지난 10월부터 중국 ‘마펑워’,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샤오홍수’, 중국 블로그 사이트 ‘웨이보’ 등을 통해 올린 전주 여행지 사진과 영상이 총 1623만 회의 노출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전주시가 코로나19 이후 중국인 여행객 유치를 위한 홍보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하는 관광지로 전주를 알리기 위한 이번 홍보는 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와 상하이지사 후원을 받아 중국 SNS 채널을 활용해 전개 중이다.

아울러 시는 중국 현지 인플루언서와 협력해 전주 사진 등이 개별 계정을 통해 포스팅되도록 하고있다.

중국 현지인 12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중국 내 전주시의 인지도와 비교해 아직까지 실제 방문으로 이루어진 사례는 상대적으로 적어 홍보마케팅 강화를 통해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또한 가족을 타깃으로 한 관광상품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시는 지난달 선양 한국주(周) 행사 겸 한중무역 투자박람회에 참여해 홍보 마케팅을 펼치기도 했다.

전주시 관광거점도시추진단 관계자는 “현 코로나19로 직접적인 여행객 유치는 어려움이 있으나, 코로나19 이후 가장 먼저 가보고 싶은 도시가 전주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마케팅에 나설 것이며, 특히 온라인을 활용한 마케팅으로 성과를 내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