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4 10:44 (화)

본문영역

연등회, 한국 21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국적, 인종, 종교, 장애의 경계 허물고 기쁨 나누는 문화유산
상태바
연등회, 한국 21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국적, 인종, 종교, 장애의 경계 허물고 기쁨 나누는 문화유산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2.17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연등회. 연등행렬 주악비천 장엄등행렬 (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은 16일 오후(현지시간) 화상회의로 개최된 제15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12.14.-12.19.)에서 대한민국의 「연등회」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연등회」가 시대를 지나며 바뀌어 온 포용성으로 국적, 인종, 종교, 장애의 경계를 넘어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는 점과 사회적 경계를 일시적으로 허물고 기쁨을 나누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연등회」등재신청서를 무형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가시성과 인식을 제고하는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이번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는 문화재청과 외교부, 연등회 보존위원회가 준비 과정에서부터의 협력이 이루어낸 성과이다. 아울러 올해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국 당선에 이어 무형유산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영향력과 위상을 제고하는데 기여했다.

문화재청 세계유산팀 담당자는 "이로써 우리나라는 총 21건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정부는 우수한 전통문화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고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에 따라 문화다양성과 인류 창의성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2020년 12월 현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우리 무형유산은 종묘 제례악(2001), 판소리(2003), 강릉 단오제(2005),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영산재,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2009), 가곡, 대목장, 매사냥(2010), 택견, 줄타기, 한산모시짜기(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제주해녀문화(2016), 씨름(남북공동, 2018), 연등회(2020) 등이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연등회. 연등행렬 선두 사천왕등과 아기부처님을 모신 연(가마)  (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