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19 14:33 (화)

본문영역

예술가와 시각장애인이 함께 개발한 입체촉지도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에 설치
상태바
예술가와 시각장애인이 함께 개발한 입체촉지도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에 설치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12.3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가, 시각장애인이 참여하여 개발한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에 설치된 입체촉지도(출처/경기문화재단)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기획지원사업으로 기획자, 예술가, 시각장애인이 참여하여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입체촉지도를 지난 12월 29일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입체촉지도는 경기도 북부의 대표적인 공공기관인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을 연구해 제작했다. 평화광장은 넓고 시각적으로 훌륭한 디자인으로 공간이 구성되어 있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여 체험이 가능하나 시각장애인이 다니기에는 유도블럭과 기준점의 건물이 없기 때문에 불편하다. 이 점을 고려하여 버스정류장부터 경기도청북부청사 중앙문까지 가는 과정을 촉각화해 제작했다.

공공건물 및 공중이용시설에는 촉지도식 안내판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지만, 형식적인 촉지도 안내판은 실질적으로 시각장애인이 사용하기에 비효율적인 구성으로 사용이 적다. 또한  그나마도 건물내부에는 존재하지만 야외에서는 촉지도식 안내판을 찾아보기가 힘들다.

평화광장 입체촉지도는 누구나 만져서 공간을 느끼고 활용할 수 있는 매개체로 장애인은 공간체험활동을 할 수 있고, 비장애인에게는 다함께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 제도적 장벽을 허물기 위한 문화예술 교류의 상징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에 시범적으로 개발・설치된 입체촉지도는 입체감이나 시각적으로 화려한 표현이 적어 정안인에게는 호기심을 끌지 못할 수 있어도 시각장애인의 입장에서 이해가능한 촉각기호들을 새로 개발하고 직접 길을 찾아갈 수 있게 제작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코로나19로 많은 활동이 제한되어 타격을 받고 있는데 특히 장애인들은 감염에 대한 불안뿐만 아니라 사회적 소외로 인해 더욱 버거운 시기를 겪고 있다. 경기문화재단에서는 2020년도에 코로나19 단계격상으로 입체촉지도 설치관련 행사는 취소했으나, 2021년도에는 시각장애인들의 문화예술활동 향유를 위한 평화광장 입체촉지도 야외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이와 함께 정안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체험 워크숍과 입체촉지도의 필요성을 알리는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기존 지도들은 일반들에게 정보를 제공했다면 입체촉지도는 시각장애인들에게 공간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입체촉지도 제작을 시작으로 개별성이 존중되는 사회, 느리지만 소중함을 담은 따스한 세상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예술가, 시각장애인이 참여하여 개발한 경기도청북부청사 평화광장에 설치된 입체촉지도(출처/경기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