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26 17:44 (화)

본문영역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시리즈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정약용, 유형원 등의 삶과 책, 개혁과 실천
상태바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시리즈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정약용, 유형원 등의 삶과 책, 개혁과 실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1.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콩한_알,_이십걸음-02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시리즈 실학박물관 ‘실학자 이야기, 이익-콩 한 알로 스무 걸음’(출처/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은 지난 1월 5일(화)부터 ‘실학자 이야기, 콩 한 알로 스무 걸음’ 5주간 10편을 박물관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재는 2020년 코로나19 대응사업의 결실이며, 특히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실학자의 생각과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주제를 선정했고, 전문작가의 대중적 글쓰기 및 일러스트와 관련 사진 등을 종합하여 이야기 시리즈로 완성했다.

이번 기획의 방향은 실학자의 드라마 같은 삶과 남다른 인생 태도를 주제로 개발해 청소년들을 위한 온라인 실학 교육 자료로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다. 내용 구성은 “다산 정약용”, “반계 유형원”, “농암 유수원”, “성호 이익”, “서계 박세당”처럼 교과서에 잘 알려진 실학자뿐만 아니라, 천주교도이자 저명한 학자였던 “녹암 권철신”, 정조시대 무예교범을 완성한 “인재 백동수” 등 다양한 인물들의 일화가 일러스트와 함께 공개된다.

실학자들은 조선후기 전쟁과 신분제적 모순 속에서 어려운 이야기만 하던 인물들이라 생각할 수 있으나 그들이 겪었던 현실은 보다 극적이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가득하다. 임금 앞에서 큰 소리로 직언했던 귀머거리 유수원, 전염병으로 자식을 잃고 마과회통을 지은 정약용, 살아생전 두 아들을 잃고 회한 속에서 삶을 마친 아버지 박세당 등 여러 인물들의 다채로운 삶의 이야기가 있다.

이번 기획에는 연구자와 소설가, 일러스트 작가가 참여해 고증과 재미를 더했다. 연구자로는 김세호(성균관대), 심희곤(고려대), 김보름(안양대), 이병유(한국학중앙연구원), 작가로는 김명희(소설가, 시인), 채종인(소설가)이 참여했다. 그리고 일러스트는 컬처랩이 지원했다.

실학박물관은 2020년 실학자의 이야기 시리즈를 기획하면서 “사람과 삶”, “실학자의 책”, “실학자의 공간”, “개혁과 실천” 등 네 개로 분류하여 48개의 주제를 개발했고, 향후 코로나19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실학박물관의 주제성에 맞는 온라인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실학박물관 방문식 담당자는 "이번 기획으로 교과서로만 접했던 실학자들을 다채로운 이미지로 다시 바라볼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 속 박물관에 오지 못하는 도민들도 흥미롭고 교훈적인 일화로 실학자들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시리즈 실학박물관 ‘실학자 이야기, 이익-콩 한 알로 스무 걸음’(출처/경기문화재단)
▲코로나19 비대면 박물관 시리즈 실학박물관 ‘실학자 이야기, 박세당-천천히 가거라’(출처/경기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