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3-02 14:55 (화)

본문영역

백남준아트센터, '공동의 삶, 공유의 기술'을 일구는 미술관 2021년 전시 일정 소개
상태바
백남준아트센터, '공동의 삶, 공유의 기술'을 일구는 미술관 2021년 전시 일정 소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1.17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터 무어, 〈〈플럭서스 소나타 4번〉, 앤솔로지 필름 아카이브, 뉴욕〉, 1975, 40×59.5cm, 바리타지에 흑백 사진, 백남준(작가 및 공연자) © Estate of Peter Moore / VAGA, New York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사회 전반의 회복을 위해 미술관의 사회적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는 2021년 ‘공동의 삶, 공유의 기술, 매개의 예술’을 핵심가치로 삼고, 전시 계획을 밝혔다.

백남준아트센터는 핵심 가치 실현을 위해 첫째,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위기의 극복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더 나은 변화의 방향을 제안한다. 2021년 첫 기획전 《전술들》은 2월 25일(목)부터 6월 3일(일)까지 전염병의 시대에 어떻게 함께 살아 갈 것인지 질문함으로써 전 지구적으로 만연한 차별과 공포를 연대와 공감의 가능성으로 전환하는 방법을 찾는다. 구민자, 전소정, 송민정, 요한나 빌링, 배드뉴데이즈, 박승원, 박선민, 요나스 스탈+로르 프로보스트, 8명/팀의 작가들과 함께 전시(戰時)와 같은 지금, 몸으로 행하는 작은 실천들을 제안하며 인간, 자연, 사물이 공존하는 삶의 전술을 숙고하고 다양성에 대한 존중과 배려, 논의되지 못한 이야기들이 전시를 매개로 실현되기를 기대한다.

둘째, 미디어 기술의 적극적인 도입으로 비대면 문화·예술 콘텐츠의 지속적인 공유와 창작 환경을 조성한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증강현실, 가상현실을 결합한 작품 해설과 체험 앱 개발, 대면과 비대면 원격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이 새로운 가치와 표현들을 제약 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이후 문화예술 향유 방식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노력에 주력한다. 백남준전 《웃음》은 4월 1일(목)부터 2022년 2월 2일(수)까지 창조적인 일상의 실천, 작가와 관객의 유연하고 개방적인 관계를 지향하는 백남준과 플럭서스 정신의 확산을 유머의 관점에서 조망하는 전시이다. 리투아니아의 요나스 메카스 비주얼 아트센터와 함께 플럭서스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는 존 케이지, 백남준, 조지 머추나스, 요코 오노, 조지 브레히트, 라 몬테 영 등이 제작하고 참가한 다양한 플럭서스 이벤트의 스코어, 사진, 플럭스 키트, 플럭서스 그래픽, 출판, 필름, 비디오 등을 포함한다.

셋째, 국내외 교류와 협업, 공동사업을 활성화한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국제교류 이행을 다각도로 타진하여 요나스 메카스 비주얼 아트센터(리투아니아), 독일 칼스루에 미디어아트센터(ZKM, 독일)와 협력 등 해외 주요 기관과 협력하고, 인도 뭄바이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캠프(CAMP)의 국내 첫 전시,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작가전 《캠프》 개최를 통해 세계 미술계와 함께 위기 속에서 문화의 힘과 역할을 모색할 것이다. 제 7회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작가전 ⟪캠프⟫는 11월 18일(목)부터 2022년 2월 27일(일)까지 진행된다. 샤이나 아난드, 산제이 반가르, 아쇼크 수쿠마란을 주축으로 여러 작가들의 협업체로 움직이는 캠프의 전시는 오픈 플랫폼을 기반으로 참여와 소통을 실행하는 그들의 독특한 작업방식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넷째, 백남준아트센터는 지역사회의 공유지로서 예술 향유와 배움의 기회를 확장한다. 독일 칼스루에 미디어아트센터(ZKM)와 함께 기획한 《오픈코드》를 통해 지역사회의 구성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서 미술관의 새로운 역할과 확장성을 실험한다. 《오픈코드》기획전은 7월 1일(목)부터 2021년 10월 24일(일)까지 개최된다. 전시는 오늘날 우리가 사는 세상을 디지털 코드에 의해 형성되고 유지되는 세계로 성찰하는 칼스루에 미디어아트센터의 디렉터이자 작가 피터 바이벨의 사유와 백남준의 공유지 사유가 공명한다는 점으로부터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공동체의 자산이자 지대로서 미술관의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미술관 실천이다. 백남준아트센터의 전시와 교육 실험을 통해 백남준 예술에 담긴 만남과 공유의 가치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